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8.09.01 00:00

생공투 속보 82호

조회 수 12158 댓글 0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
그동안의 연대에 대해서 감사드립니다.

생명지부는 8월 28일 생공투 회의를 열고
-KAIST 정문 앞 출근투쟁은 재개하지 않기로 하고,
-교과부 앞 1인 시위를 중단하며
-강제통합 저지투쟁 관련 플랭카드는 8월 29일 퇴근 직전에 철거하고
-생공투 속보는 매일 발행하지 않고 사안 발생할 때마다 수시로 배포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투쟁을 중단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속보에 대강 나와 있습니다만,
-강제통합의 가장 중요한 진원지였던 청와대가 사실상 통합 아닌 협력방안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교과부 또한 두 기관의 협력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으며,
-공공부문 선진화 방안 2차 발표에서 제외되었고 이후 발표에서도 생명연-KAIST 강제통합은 포함되지 않을 것임이 확실시되는 등의 상황을 종합하여
일단 투쟁은 중단하고 앞으로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기로 하였습니다.

투쟁을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동지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출근투쟁에 함께 해 주시고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곧 투쟁이 완전히 마무리되었다는 소식을 갖고 동지들을 만나게 될 것으로 보고,
그 때까지는 수시로 발행되는 투쟁속보를 통해 계속해서 상황을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공투 속보 82호
2008. 8. 29 (금)

[1면]
-<속보> 강제통합 저지 투쟁 전격 중단
어제(8/28) 생공투 회의, 안정적 연구환경 쟁취가 다음 목표

[2면]
-500자 단상: 투쟁 128일째
-연구원 생활의 지혜(16)
부서별 업무(III)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1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12187
170 인세티브(4%)는 언제 지급하나요? 아니면 지급했나요?(냉무) 조합원 2008.12.25 12176
169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12176
168 [펌-기고] 공안정국으로 경제를 살릴 수는 없다 조합원 2008.08.28 12161
»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12158
166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12150
165 꼼꼼이23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7.01 12132
164 이근행 본부장 "MBC를 지켜 주십시오" file mbc 2010.04.27 12113
163 보직자도 시간외수당 받나요? 나그네 2009.02.09 12111
162 [전단] 5.12 대국민 선전물(근심위 폭력 날치기 규탄 관련) file 민주노총 2010.06.15 12110
161 공공부문 인력감축 강제추진 규탄 포스터 조합원 2009.03.30 12109
160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2호] 영흥 사무직조합원 감시 뚫고 파업 참여! 발전노조 2009.11.20 12103
159 생공투 속보 54호 file 생공투 2008.07.21 12100
158 생공투 속보 72호 file 생공투 2008.08.14 12098
157 생공투 속보 47호 file 생공투 2008.07.10 12092
156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임원선거운동을 마치며... 이대식선본 2011.10.16 12090
155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12063
154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12059
153 “본인 동의 없는 ? 김금조 2009.09.16 12056
152 지란지교를 꿈꾸며(1).... 청량거사 2009.04.14 12054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