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6301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 한구과학기술원 노동조합의 합법성 의문 노동자 2014.09.19 6480
196 (만평)MB 선진화 시대, 노동3권... file 조합원 2010.07.23 6477
195 생공투 속보 91호 file 생공투 2008.10.07 6475
194 세계를 뒤흔든 금융빅뱅 월간<노동세상> 2008.11.10 6474
193 생공투 속보 68호 file 생공투 2008.08.08 6474
192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6472
191 우리함께 부산으로 모입시다 file 3차희망버스 2011.07.21 6470
190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6468
189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6463
188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6461
187 생공투 속보 93호 file 생공투 2008.10.14 6460
186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6454
185 (노동과세계)기륭전자분회투쟁 6년 만에 극적 타결 이뤄 조합원 2010.11.02 6451
184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재선거에 들어가며... 이대식선본 2011.11.03 6449
183 생공투 속보 83호 file 생공투 2008.09.01 6442
182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6437
181 (펌) 대한민국을 망쳐먹는 MB악법을 저지하기 위해 만화가들이 나섰다. 만화가 2009.02.04 6436
180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6434
179 (펌) 법원 "KTX 승무원은 철도공사 노동자" 노동자 2010.08.26 6432
178 (포스터) 이명박정권 심판 범국민대회 file 노동자 2011.06.24 6430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