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845 댓글 0

조합원 여러분들과 일반인들이 잘못알기 쉬운 신용상식에 대해 알려드리려 합니다^^
대중매체로 인해 제 2, 3 금융권의 상품을 쉽게 이용하시는 분들이 흔히 계시는데 이는 연 20%를 상회하는 높은 금리와 신용평가점수의 하락 등 고객님에게 결코 유리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하게 됩니다
.
-
1 금융권으로 전환하여 신용관리를 하셔야 합니다
.


1. 소득이 낮으면 신용등급이 낮다.
소득은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은 아니다. 개인의 경제활동 패턴에 따른 영향이 가장 크다. 소득 수준이 높지 않더라도 카드 결제, 대출이자 결제 등 건전한 신용생활을 하는 사람의 등급이 높다
.


2. 카드 없이 현금만 쓰면 신용등급이 높다.
일정 기간 개인의 신용거래 실적을 기준으로 평가하므로 카드 실적이 전혀 없는 사람은 높은 신용등급을 받을 수 없다. 신용거래 형태를 파악할 수 없어 신용등급을 산출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


3. 연체대금을 다 갚으면 신용등급이 바로 오른다.
연체대금을 다 갚았다고 해도 그 즉시 신용등급이 오르지는 않는다. 연체기록은 일정기간 보전돼 신용도 평가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


4. 연체금액에 따라 그만큼 신용등급도 내려간다.
연체금액보다는 연체기간과 빈도를 더 크게 반영한다. 통신요금 등을 소액 연체했다고 무심코 지나가는 것은 신용등급을 내리는 지름길이다
.


5. 카드 이용금액은 신용등급에 영향이 없다.
예전에는 연체 정보 등 개인에게 불리하게 작용하는 정보들로 신용을 평가했지만 이제는 카드사용 실적, 대출상환 실적과 같은 긍정적인 정보들도 신용평가에 활용된다. 카드 이용금액의 많고 적음보다 신용카드를 소득 대비 적당히 사용하고 연체가 없는 사람의 신용등급이 높다
.


6. 세금 체납은 신용에 영향이 없다.


세금 체납도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친다. 체납 발생일로부터 1년이 지나고 체납액이 500만원 이상이거나 1년에 3회 이상 체납하고 체납액이 500만원 이상인 경우 개인 신용도에 영향을 준다.


7. 신용거래 안하면 신용등급이 유지된다.
신용거래 기간, 대출상환 이력, 카드사용실적 등 신용거래 때마다 새로운 신용정보가 등록되거나 변경되기 때문에 거래를 전혀 하지 않게 되면 그 사람을 판단할 수 있는 자료가 없어서 좋은 신용등급을 받기 어렵다. 적당한 수의 금융기관과 꾸준히 거래하는 것이 좋은 신용등급을 받는 지름길이다
.


8. 대출 많으면 신용에 부정적이다.
대출거래 금액이 많다고 신용등급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적정 수준 대출과 정상적인 상환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면 오히려 좋은 신용평가를 기대할 수 있다
.
9.
소액연체는 신용에 크게 영향을 안 준다
.
휴대전화, 인터넷, 가스, 수도, 전기요금 등 아무리 적은 금액이라도 연체 횟수가 많으면 불이익이 커진다.


 


10. 결혼 후 배우자의 신용도도 영향을 준다.
가족 구성원의 신용도는 자신의 신용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각 금융기관에서 대출, 신용카드 발급 심사 때 이용되는 개인 신용평가 자료는 개인의 금융거래 이력과 제출된 신상 정보를 기반으로 산출되기 때문이다
.
상기 기술한 신용상식이 많은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은행권문의나 가계자금문의 있으시면 연락주십시오.
제일은행 정용호 011-9540-4260
             prada2000@nate.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 [승리하는 민주노총] 웹자보 2호 주요 정책 비교 기호1 김영훈 강승철 2010.01.21 10122
356 축~욱 늘어지는 몸, 정신 버쩍들게 만드는 MB 박봉섭 2008.05.27 10106
355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10100
354 (펌)KAIST 노조 "대학 정책결정에 직원 참여해야" 관리자 2008.05.29 10077
353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재선거에 들어가며... 이대식선본 2011.11.03 10061
352 [펌]출연연 개편 전제는 자율적 합의-교과부 박종구 제 2차관 조합원 2008.07.02 10034
351 생공투 속보 86호 file 생공투 2008.09.12 10028
350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10008
349 한번 마음껏 웃어 보자구요 행님 ㅋㅋㅋ 조합원 2008.09.04 10004
348 생명 투쟁속보 제9호 생명 2008.05.15 9985
347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에 초대합니다! 서울본부 2010.06.17 9975
346 [보도자료] 노조파괴 하청업체 선정 서울대병원 규탄 기자회견 서울대병원 2015.03.13 9957
345 비정규직 투쟁사진 전시회 및 사진공모전 비정규직철폐 2008.10.22 9954
344 (노동과세계)기륭전자분회투쟁 6년 만에 극적 타결 이뤄 조합원 2010.11.02 9950
343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9931
342 “본인 동의 없는 ? 김금조 2009.09.16 9905
341 생공투 속보 71호 file 생공투 2008.08.14 9900
340 노조용품 노동자 2008.05.06 9899
339 (펌)최저임금에 대한 짧은 보고서(동영상) 노동자 2011.06.01 9885
338 <긴급성명>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일반노조는 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해산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6 9876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