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7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9091
456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8662
455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8798
454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9442
453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8881
452 생공투 속보 48호 file 생공투 2008.07.11 8754
451 생공투 속보 47호 file 생공투 2008.07.10 9068
450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8695
449 생공투 속보 45호 file 생공투 2008.07.08 8980
448 생공투 속보 44호 file 생공투 2008.07.07 9137
447 생공투 속보 43호 file 생공투 2008.07.04 8959
446 생공투 속보 42호 file 생공투 2008.07.03 8630
445 생공투 속보 41호 file 생공투 2008.07.02 9031
444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8987
443 생공투 속보 39호 file 생공투 2008.06.30 9890
442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8821
441 생공투 속보 37호 file 생공투 2008.06.27 8812
440 생공투 속보 36호 file 생공투 2008.06.25 9246
439 생공투 속보 35호 file 생공투 2008.06.24 8915
438 생공투 속보 34호 file 생공투 2008.06.23 898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