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9.04.16 00:00

지란지교를 꿈꾸며(3)

조회 수 8588 댓글 0

우정이라하면 사람들은 관포지교를 말한다


그러나 나는 친구를 괴롭히고 싶지 않듯이


나 또한 끝없는 인내로 베풀기만 할 재간이 없다


나는 도 닦으며 살기를 바라지 않고 내 친구도 성현 같아지기를 바라지 않는다


 


나는 될수록 정직하게 살고 내 친구가 재미나 위안을 위해서 그저 제 자리에서 탄로 나는


약간의 거짓말을 하는 재취와 위트를 가졌으면 바랄뿐이다


나는 때로 맛있는 것을 내가 더 먹고 싶을 테고 내가 더 예뻐 보이기를 바라겠지만


금방 그 마음을 지울 줄도 알 것이다


때로 나는 얼음 풀리는 냇물이나 가을 갈대숲 기러기 울음을


친구보다 더 좋아할 수 있겠으나


결국은 우정을 제일로 여길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7 (펌)16일 새벽,기륭 구 공장에 용역 또 다시 들이닥쳐(참세상) 조합원 2010.08.16 8618
516 원직복직쟁취의 그날까지 우리는 투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file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8 8627
515 KISTI분회,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file 공공연구노조 2011.02.08 8628
514 사이버 불리(Cyberbully)에 대한 짧은 생각 위원장 2012.01.12 8628
513 [성명서]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기관운영 일삼은 권명상소장은 사퇴하라 공공연구노조 2010.04.05 8636
512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5.15 8640
511 생공투 속보 80호 file 생공투 2008.08.27 8642
510 지란지교를 꿈꾸며(2) 청량거사 2009.04.15 8647
509 이근행 본부장 "MBC를 지켜 주십시오" file mbc 2010.04.27 8651
508 생공투 속보 55호 file 생공투 2008.07.22 8654
507 세계를 뒤흔든 금융빅뱅 월간<노동세상> 2008.11.10 8657
506 (노동과세계)추미애위원장 "1월1일 이후는 없다." 조합원 2009.12.21 8667
505 생공투 속보 42호 file 생공투 2008.07.03 8669
504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5호]"일단 출근은 시키세요" 발전노조 2009.11.25 8674
503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8682
502 송년회로 개처럼 망가지네 file 개고생 2009.12.23 8683
501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8 8685
500 생공투 속보 85호 file 생공투 2008.09.08 8696
499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8698
498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87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