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8482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1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2 6295
596 베이비 붐 세대, 정년나이 60세로 늘린다??? 베이비붐 세대 2009.12.15 6297
595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6318
594 남양유업, 어용대리점협 결성 개입한 정황 노동자 2013.05.31 6340
593 노동절 관련 제안서 한국장애인문화협회 2010.04.01 6350
592 2014년 최저임금 7.2% 오른 5,210원으로 결정 노동자 2013.07.05 6372
591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6376
590 [펌]쌍용차 일촉즉발 대치중 "차라리 죽여라" 조합원 2009.07.23 6377
589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6388
588 [펌]"KAIST 작년 펀드 투자로 614억 평가 손실” 나그네 2009.10.14 6397
587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6411
586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6415
585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6451
584 노동법특강(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제도 위헌성과 노동기본권) 민주노총 2012.04.17 6456
583 원자력연구원 불법파견 철폐 대책위 '정규직전환 촉구' 황규섭 2013.09.13 6503
582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웃어 보세요*^^* 조합원 2010.07.01 6520
581 통합진보당 당권파 하는 꼴 노동자 2012.05.14 6527
580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여섯번째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5 6537
579 (유래) 족가지마 유머 2011.05.25 6554
578 전공노 양성윤 위원장 경찰 출두 조합원 2010.02.28 65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