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9590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7 노조용품 노동자 2008.05.06 9304
256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에 초대합니다! 서울본부 2010.06.17 9310
255 생명 투쟁속보 제9호 생명 2008.05.15 9336
254 생공투 속보 17호 생명 2008.05.28 9337
253 (펌)KAIST 노조 "대학 정책결정에 직원 참여해야" 관리자 2008.05.29 9354
252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웹진3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25 9360
251 생명 투쟁속보 제6호 file 생명 2008.05.09 9381
250 [성명서]언제부터 감사실이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집단이 되었던가! 관리자 2014.08.19 9399
249 (노동과세계)이명박 집권2년, 전국 "심판" 규탄봇물 조합원 2009.12.21 9406
248 (펌)조장희 "KAIST-생명연 통합, 개혁 아닌 '진화' 중점둬야" 조합원 2008.06.03 9407
247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9413
246 철도공사가 조합원 2009.12.17 9416
245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임원선거 진행에 대한 선본의 입장 이대식선본 2011.10.25 9465
244 생명 투쟁속보 제8호 file 생명 2008.05.14 9490
243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9526
242 “본인 동의 없는 ? 김금조 2009.09.16 9540
241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9572
240 생명 투쟁속보 제4호 file 생명 2008.05.06 9583
239 [특별인터뷰] 김현주 전교조 수석부위원장 전교조 2009.08.28 9589
» 참사랑 평신도 2015.03.13 9590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