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대병원, 비정규직 285명 ‘완전 정규직화’
작년 6일간 파업의 성과, “정규직 양보가 아닌 함께 하는 투쟁으로”
이꽃맘 기자 iliberty@jinbo.net / 2008년01월15일 17시03분

2년 이상 비정규직 285명 전원 정규직화


서울대병원에서 2년 동안 일했던 비정규직 285명이 전원 정규직이 되었다. 요즘 유행하는 ‘중규직’이 아니라 완전한 정규직이다.


이는 공공노조 의료연대 서울대병원분회가 작년 10월, 6일간의 파업으로 이끌어낸 성과이다. 서울대병원분회는 당시 파업으로 비정규직과 관련해 △2007년 5월 31일을 기준으로 2년 이상 직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화 △2년 미만 비정규직 본인 의사에 반해 계약해지(해고) 할 수 없음 명문화 등을 이끌어낸 바 있다.


이에 대해 공공노조 의료연대 서울지역지부는 “정규직 노동자의 양보가 아닌 정규직 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가 함께 하는 투쟁을 통해 완전한 고용안정을 이뤄냈다”는 점을 큰 성과로 평가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함께 한 싸움, 결과는 정규직화로


서울대병원분회는 작년 한해 공개적인 ‘비정규 노동자 모임’을 통해 현장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한자리에 모일 수 있도록 했으며, 이후 직종별, 부서별, 과모임 등을 통해 비정규직 대표를 만들어 내는 과정을 거친 바 있다. 결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 참가를 이끌어냈으며, 파업기간동안 사측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대체인력으로 투입하려고 하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이를 거부하는 현장 투쟁을 벌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23개월을 일하고 비정규법 시행 직전 해고된 비정규직 노동자와 함께 노조는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적극적인 싸움을 진행해 해고된 비정규직 노동자를 복직시키기도 했다.


이에 대해 공공노조 의료연대 서울지역지부는 “파업으로 발생하는 정규직의 빈자리를 대체했던 지난 과정을 돌이켜 볼 때 노동조합 역사에 기록될 만한 성과를 가져온 투쟁이라 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지역지부는 “실질적으로 매장봉쇄 투쟁을 전개하고 있던 이랜드-뉴코아 노동자들의 투쟁은 분리직군 및 무기계약직화라는 비정규직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취했던 서울대병원 사용자들의 입장변화를 가져오는 직접적 계기가 되었다”라며 “서울대병원분회의 투쟁 승리는 앞서 가열차게 비정규직 투쟁을 전개한 노동자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서울대병원분회는 서울대병원 안에 아직 많이 존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싸움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7 민주노동당이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인가? 지나가는자 2010.10.11 7658
61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7호] 다시 모인다! 16일 2차 전면파업 발전노조 2009.12.02 7672
615 똑똑하게 화내는 12가지 방법 정보 2010.03.29 7699
614 베이비 붐 세대, 정년나이 60세로 늘린다??? 베이비붐 세대 2009.12.15 7727
613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9호]다함께 힘찬 투쟁을! 권역별 파업 일정 변경, 16일 2차 전면파업은 예정대로 발전노조 2009.12.07 7734
612 노동절 관련 제안서 한국장애인문화협회 2010.04.01 7735
611 니체『선악의 저편』 노동자 2013.10.21 7770
610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7782
609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7790
608 생공투 속보 71호 file 생공투 2008.08.13 7820
607 [펌]쌍용차 일촉즉발 대치중 "차라리 죽여라" 조합원 2009.07.23 7839
606 [민주노동당]이정희 국회의원 시국강연회에 초대합니다. 민주노동당 대전시당 2009.08.18 7840
605 노조행사용품 노동자 2010.12.03 7856
604 (펌)롯데백화점 비정규직 해고자 일부 복직 노사 합의 file 노동자 2011.02.08 7933
603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7941
602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7958
601 노동자 계급이여, 그대를 내가 이제 보낸다. 노동자 2014.11.12 7958
600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7988
599 [공공운수연맹 임원선거 기호1] 영상으로 만나는 이혜선, 전승욱, 임헌용후보 기호1이혜선선본 2009.04.13 8030
598 "MBC 힘내라" 촛불 문화제 첫날 조합원 2010.02.28 80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