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405 댓글 0
조선인 유일의 경성제국대 일본어문학 전공자 서두수.

"서두수는 일제 강점기에 이화여전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1941년 이후 제국 일본이 패전하기 전까지 친일문인단체에서 활동했다. 우선 1941년 8월에는 조선문인협회 간부로 임명되었다. 또한 이 협회가 1943년 4월에 조선문인보국회 (일제말기의 친일 문인단체로 문학자의 총력을 대동아전쟁에 집결하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로 탈바꿈하였을 때는 이 모임에서도 활동했는데, 예를들어 그는 1944년 1월에는 입영하는 학도를 환송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그리고 서두수는 조선문인보국회가 당시 시국의 중대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보도특별정신대에서도 활동하여 강원도에 내려가 시국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친일 문인이 광복후에는 탈바꿈하여

"서두수는 신생독립국가인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는데 (중략) 애국 동맹에도 가입해 1948년 9월 20일에는 대한민국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설파하는 애국동맹순화강연에 참여하여 강연했고 (중략)"

"이와같이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은 고정적이지 않고 가변적이고 다중적이었다. (중략) 서두수의 이런 변화는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그 시대의 요청에 철저하게 응답한 결과였다."

기회주의자의 면모. 일본인이 되기를 선망한 친일 행위자가 광복후에는 애국주의자로 변모.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감. 자식 서남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미국의 언어를 강요한다. 역사의 아이러니다.

"결국 지금까지 살펴보았듯이 서두수는 그 시대에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시대적 요청에 (중략) 철저하게 응답하는 모습을 우리들에게 잘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8109
356 여성리더십 학교 신청하세요~ 민주노동당 대전시당 2009.09.03 8109
355 [쥐코보기]이명박 정부를 통쾌하게 비판한 한국판 식코, '쥐코' 조합원 2008.06.18 8112
354 생공투 속보 47호 file 생공투 2008.07.10 8112
353 생공투 속보 29호 file 생공투 2008.06.16 8114
352 생공투 속보 95호(최종호) file 생공투 2008.10.20 8118
351 생공투 속보 41호 file 생공투 2008.07.02 8125
350 생공투 속보 76호 file 생공투 2008.08.21 8143
349 꼼꼼이 3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15 8144
348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8147
347 [만화대자보]공공기관경영평가, 그것이 알고 싶다 file 관리자 2012.07.02 8153
346 생공투 속보 35호 file 생공투 2008.06.24 8160
345 생공투 속보 66호 file 생공투 2008.08.06 8163
344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8165
343 인사고과 규정 문제로 10명 넘게 "보통" 등급이 나왔다든데 사실인가요? 이래서야 2009.02.26 8175
342 (펌) [이슈진단-①]과학자들이 짓밟히고 있다 조합원 2008.06.11 8183
341 커튼뒤의사람들(동영상, 꼭보셔야 합니다! 47분!) 조합원 2008.11.12 8183
340 생공투 속보 34호 file 생공투 2008.06.23 8192
339 ASA, 콜텍 지원을 위한 2008 한가위 재정사업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2008.08.29 8200
338 이제 뒷자석도 안전띠 안 매면 조합원 2011.03.02 8207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