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8.09.01 00:00

생공투 속보 82호

조회 수 8290 댓글 0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
그동안의 연대에 대해서 감사드립니다.

생명지부는 8월 28일 생공투 회의를 열고
-KAIST 정문 앞 출근투쟁은 재개하지 않기로 하고,
-교과부 앞 1인 시위를 중단하며
-강제통합 저지투쟁 관련 플랭카드는 8월 29일 퇴근 직전에 철거하고
-생공투 속보는 매일 발행하지 않고 사안 발생할 때마다 수시로 배포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투쟁을 중단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속보에 대강 나와 있습니다만,
-강제통합의 가장 중요한 진원지였던 청와대가 사실상 통합 아닌 협력방안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교과부 또한 두 기관의 협력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으며,
-공공부문 선진화 방안 2차 발표에서 제외되었고 이후 발표에서도 생명연-KAIST 강제통합은 포함되지 않을 것임이 확실시되는 등의 상황을 종합하여
일단 투쟁은 중단하고 앞으로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기로 하였습니다.

투쟁을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동지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출근투쟁에 함께 해 주시고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KAIST 노동조합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곧 투쟁이 완전히 마무리되었다는 소식을 갖고 동지들을 만나게 될 것으로 보고,
그 때까지는 수시로 발행되는 투쟁속보를 통해 계속해서 상황을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공투 속보 82호
2008. 8. 29 (금)

[1면]
-<속보> 강제통합 저지 투쟁 전격 중단
어제(8/28) 생공투 회의, 안정적 연구환경 쟁취가 다음 목표

[2면]
-500자 단상: 투쟁 128일째
-연구원 생활의 지혜(16)
부서별 업무(III)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7 (펌) 법원 "KTX 승무원은 철도공사 노동자" 노동자 2010.08.26 8235
416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8235
415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8238
414 나를 변화시키는 무한도전, 로체청소년원정대 file 로체원정대 2008.09.18 8238
413 "보이는것이 전부는 아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장면입니다. file 노동자 2011.04.15 8239
412 생공투 속보 71호 file 생공투 2008.08.14 8247
411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8248
410 [펌]정몽구 회장, 900억은 직원 250명 20년치 월급이요! 조합원 2009.02.24 8250
409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8250
408 (노동과세계)동희오토 사내하청 해고자 전원 복직 조합원 2010.11.03 8261
407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8265
406 화물연대 박종태 열사 유서 관리자 2009.05.08 8269
405 생공투 속보 90호 file 생공투 2008.10.01 8270
404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8277
403 생공투 속보 24호 file 생공투 2008.06.09 8278
402 생공투 속보 65호 file 생공투 2008.08.05 8278
401 우리함께 부산으로 모입시다 file 3차희망버스 2011.07.21 8283
400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5.15 8285
399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8287
398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8289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