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4491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7 (펌)2008 전국노동자대회 안내 조합원 2008.10.27 4340
436 [성명서]언제부터 감사실이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집단이 되었던가! 관리자 2014.08.19 4342
435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4346
434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4348
433 2009 설명절 진보적 장애인운동조직 운영기금 마련 장애인문화공간 2009.01.08 4351
432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4354
431 지란지교를 꿈꾸며(3) 청량거사 2009.04.16 4380
430 (펌) 법원 "KTX 승무원은 철도공사 노동자" 노동자 2010.08.26 4394
429 차 한잔의 향기를 맡으면서...... 조합원 2009.01.30 4415
428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4421
427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4429
426 ETRI 노동조합 창립 22주년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ETRI노동조합 2009.11.27 4433
425 인사팀장의 직원 직급단일화 설명회--이대로 두어야 하나? 조합원 2010.07.16 4453
424 "보이는것이 전부는 아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장면입니다. file 노동자 2011.04.15 4455
423 12대 임원선거에 대한 기대 박봉섭 2009.05.15 4486
» 지란지교를 꿈꾸며(1).... 청량거사 2009.04.14 4491
421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2호] 영흥 사무직조합원 감시 뚫고 파업 참여! 발전노조 2009.11.20 4504
420 [성명서]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기관운영 일삼은 권명상소장은 사퇴하라 공공연구노조 2010.04.05 4505
419 비정규직 투쟁사진 전시회 및 사진공모전 비정규직철폐 2008.10.22 4506
418 (만평)MB 선진화 시대, 노동3권... file 조합원 2010.07.23 4506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