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1453 댓글 0
2월 20일 발행된 들꽃소식지 85호 기사중 "2008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행사요원 차출 너무 지나치다는 내용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고자 한다.

작년부터 학위수여식을 전기, 후기 2회 실시하던 것을 1회 실시로 변경되었으며, 매 학위수여식에 직원 50명 학생 50명의 지원을 받아 행사를 치렀다.
예년에 비해 행사규모가 커진면도 있지만 이번 행사에도 50여명의 직원 지원을 받으려고 선발했다. 물론 학생지원도 50명 받기로 했다.
그러나 직원 50명을 선발했으나 개인적인 사유를 들어 거절하고 단지 6명만이 남은 상황에서 행사를 치러야 하는 입장에서 매우 난감했다.
매주 월요일 개최되는 준비회의에서 외부인력 활용 방안과 내부인력 지원에 대한 서로다른 의견이 있었으나, 담당자로서 외부인력을 활용 할 경우 학교에 대한 이해부분이 적어 많은 교육을 해야 하는 부담이 있었기에 내부인력 지원을 요청했다.

물론 노동조합에서 보면 과다인력 차출에 대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인력차출이 되는 행사가  학교에서 학위수여식 하나 뿐이 아닐 것이다. 입시에도 많은 인력이 지원되는데 비롯 학위수여식만 거론하는 것은 문제다.

이에 대해 학위수여식에 대한 일부 몇명의 편향된 의견이 소식지에 실린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을 갖게 된다. 아니라면 사전에 이에 사실 확인을 담당자에게 문의정도는 가능했을 것이고 최소한의 성의라고 본다. 노동조합 소식지가 기존 언론의 행태를 답습하는 모습에 걱정이 된다. 

학교에서 입시와 졸업식을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면 문제를 제기한데 대한 대안을 제시히지 하는 것이 순리라 생각한다. 

졸업식 행사담당자/조합원 박 봉 섭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7 생공투 속보 70호 file 생공투 2008.08.12 9125
436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9126
435 생공투 속보 66호 file 생공투 2008.08.06 9127
434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9127
433 차 한잔의 향기를 맡으면서...... 조합원 2009.01.30 9132
432 "보이는것이 전부는 아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장면입니다. file 노동자 2011.04.15 9132
431 (만평)MB 선진화 시대, 노동3권... file 조합원 2010.07.23 9135
430 정규직 전환 앞두고 두 번 해고된 사연 조합원 2008.10.23 9136
429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9137
428 (민주노총) 총력투쟁본부 소식지(10호) file 조합원 2009.12.24 9141
427 한 교사의 시국 선언 - 신성한 교육의 장을 이념으로 더럽히지 말라 참교육 2009.06.30 9144
426 생공투 속보 74호 file 생공투 2008.08.19 9145
425 전체직원 직급단일화의 기본개념과 기본방침에 대한 질문? 잇쯔 투~ 핫 2009.08.14 9146
424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9150
423 쌍용차 노조 사측 '인력구조조정 최종안' 노조 와해 기만책... 관리자 2009.06.26 9151
422 생공투 속보 35호 file 생공투 2008.06.24 9157
421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9160
420 생공투 속보 63호 생공투 2008.08.01 9172
419 (펌)노동 만평 만쉐이 2008.12.04 9172
418 생공투 속보 30호 file 생공투 2008.06.17 9174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