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시벌로마

조회 수 7732 댓글 0

施罰勞馬(시벌로마)




중국 당나라 때 일이다.


한 나그네가 어느 더운 여름날 길을 가다 이상한 장면을 목격하였다.


한 농부가 밭에서 허벌~나게 열심히 일하는 말 뒤에 서서 자꾸만 가혹하게 채찍질을 하는 광경을 본 것이다. 계속해서 지켜보던 나그네는 말에게 안쓰러운 마음이 들어 농부에게 물었다


"열심히 일하는 말에게 왜 자꾸만 채찍질을 하는가?"


그러자 그 농부는


"자고로 말이란 쉼 없이 부려야 다른 생각을 먹지 않고 일만 열심히 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남의 말을 놓고 가타부타 언급할 수가 없어 이내 자리를 뜬 나그네는 열심히 일하는 말이 불쌍하여


가던 길을 멈추고 뒤를 돌아보며 긴 장탄식과 함께 한마디를 내뱉었다 한다.


"야! 施罰勞馬(시벌로마)"


훗날 이 말을 후세 사람들 에게 이어져


走馬加鞭(주마가편)과 뉘앙스는 약간 다르지만 상당히 유사한 의미로 쓰였다 한다.


==뜻: 열심히 일하는 부하직원을 못 잡아먹어 안달인 직장상사들에게 흔히 하는 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7 [공기업 민영화 반대 100초 토론]영상 조합원 2008.07.10 8269
516 생공투 속보 47호 file 생공투 2008.07.10 8347
515 잘못알기쉬운 신용상식 SC제일은행 2008.07.11 8590
514 생공투 속보 48호 file 생공투 2008.07.11 8094
513 대법원, "사내하청 근로자 '정직원' 지위 첫 인정" 조합원 2008.07.11 8105
512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8389
511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7924
510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8214
509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8108
508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8162
507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8033
506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8190
505 생공투 속보 54호 file 생공투 2008.07.21 8166
504 생공투 속보 55호 file 생공투 2008.07.22 7932
503 생공투 속보 56호 생공투 2008.07.23 8346
502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8172
501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8321
500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8191
499 생공투 속보 60호 file 생공투 2008.07.29 8323
498 생공투 속보 61호 file 생공투 2008.07.30 833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