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9636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1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9394
530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9394
529 조합원 해외연수는 사측 직원해외연수프로그램의 인원 확대로 처리해야 조합원 2009.08.25 9413
528 원직복직쟁취의 그날까지 우리는 투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file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8 9423
527 박지연 씨 죽음 "삼성이 죽이고 정부가 방조했다" file 조합원 2010.04.05 9426
526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9430
525 생공투 속보 26호 file 생공투 2008.06.11 9439
524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9441
523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9449
522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임원선거 진행에 대한 선본의 입장 이대식선본 2011.10.25 9465
521 사이버 불리(Cyberbully)에 대한 짧은 생각 위원장 2012.01.12 9474
520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9483
519 [성명서]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기관운영 일삼은 권명상소장은 사퇴하라 공공연구노조 2010.04.05 9496
518 <논평>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조합원 2010.08.04 9514
517 송년회로 개처럼 망가지네 file 개고생 2009.12.23 9522
516 "보이는것이 전부는 아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장면입니다. file 노동자 2011.04.15 9529
515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9545
514 지란지교를 꿈꾸며(3) 청량거사 2009.04.16 9549
513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9557
512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웃어 보세요*^^* 조합원 2010.07.01 95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