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6824
56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6260
55 [성명서]김영천 감사의 『부당노동행위』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4.08.19 7451
54 [성명서]언제부터 감사실이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집단이 되었던가! 관리자 2014.08.19 8933
53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6608
52 KAIST 성추행 교수 해임 결정 노동자 2014.09.04 7110
51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6727
50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지나가는이 2014.09.17 6709
49 한구과학기술원 노동조합의 합법성 의문 노동자 2014.09.19 7708
48 [긴급토론회] 공무원연금, 왜 지켜야 하는가? 노동자연대 2014.09.28 13463
47 일행이 폭행 현장에서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아도 폭행 동참 노동자 2014.09.29 6419
46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6561
45 포스텍이 카이스트보다 나은 점 하나 노동자 2014.10.22 6595
44 카이스트 직원이 억대 연구비 횡령 노동자 2014.10.26 6577
43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6722
42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6087
41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 선본 출정식 이대식 2014.11.11 6249
40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출정식 file 이대식 2014.11.11 10419
39 노동자 계급이여, 그대를 내가 이제 보낸다. 노동자 2014.11.12 6650
3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1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2 6748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