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3925 댓글 0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승무원 전용 화장실 촉구-노조 13일부터 임단협 관련 파업 예고


기관지  제2007-2호
공공운수연맹


지하철 노동자가 용변을 보다가 달리는 전동차에 치여 숨지는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9일 오후 2호선 용두역을 출발한 1593호 전동차가 앞서 운행했던 1591 전동차 차장 김아무개 조합원을 치어 김아무개 조합원이 숨졌다. 그런데 김아무개 조합원이 전동차량에 치인 것이 달리는 전동차에서 문을 열고 용변을 보려다 선로에 추락한 후 뒤이어 달려온 전동차에 치인 것으로 밝혀져 안타깝게 했다.

당시 김아무개 조합원은 심한 배탈로 인해 설사병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김아무개 조합원은 용변을 참지 못하고 옷을 벗고 문을 열어 선로 밖에다 용변을 보려다 참극을 당한 것이다.

현재 지하철기관사와 차장은 용변이 급할 경우 아무런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한번 기관차를 타게 될 경우 2~4시간 씩 용변을 해결 할 수 없는 형편이다.

김아무개 조합원의 안타까운 죽음이 알려지자 서울지하철노조 홈페이지에는 김 아무개조합원을 애도하는 한편 서울메트로와 서울시측의 무성의에 대한 항의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한 조합원은 “승무중 모두 갑자기 설사를 경험해본 승무원들은 잘 알겠지만 그 고통과 스트레스는 말로는 모두 형용할 수 없다”며 “그 고통은 거의 죽음 일보 직전”이라고 전했다.

이 조합원은 “오죽 급했으면 달리는 열차에서 옷을 내리고 엉덩이를 밖으로 내밀었겠는가?"라며 “얼마나 급하면 본인이 죽는다는 것도 잊었겠는가?”라고 안타까워했다. 실제로 대다수의 기관사와 차장 등 열차 승무원들은 이런 사고가 충분히 예견된 사고라고 전했다. 이런 일 때문에 일부 기관사들은 소변통과 신문지를 갖고 기관실에 들어가기도 한다는 것이다. 서울지하철노조에서는 지속해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줄 것을 요구했으나 번번히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서울지하철노조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간이화장실 조차 없는 기관실이 승무원의 사망사고를 불러왔다"며 "기관실 내 간이화장실을 즉시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유족과 협의해 시청 앞에서 고인의 장례를 치러 사고를 불러온 서울시와 서울메트로측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지하철노조는 2007년 임단협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오는 13일 새벽 4시를 기해 전면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노조는 지난달 1일부터 임금 5.9% 인상 등을 요구하며 사측과 교섭해왔지만 사측은 행정자치부의 공기업 임금 인상 지침에 따라 2% 범위 안에서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6834
56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6271
55 [성명서]김영천 감사의 『부당노동행위』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4.08.19 7473
54 [성명서]언제부터 감사실이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집단이 되었던가! 관리자 2014.08.19 8949
53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6617
52 KAIST 성추행 교수 해임 결정 노동자 2014.09.04 7130
51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6745
50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지나가는이 2014.09.17 6719
49 한구과학기술원 노동조합의 합법성 의문 노동자 2014.09.19 7722
48 [긴급토론회] 공무원연금, 왜 지켜야 하는가? 노동자연대 2014.09.28 13470
47 일행이 폭행 현장에서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아도 폭행 동참 노동자 2014.09.29 6427
46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6572
45 포스텍이 카이스트보다 나은 점 하나 노동자 2014.10.22 6607
44 카이스트 직원이 억대 연구비 횡령 노동자 2014.10.26 6592
43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6740
42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6101
41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 선본 출정식 이대식 2014.11.11 6264
40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출정식 file 이대식 2014.11.11 10456
39 노동자 계급이여, 그대를 내가 이제 보낸다. 노동자 2014.11.12 6664
3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1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2 6756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