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13301
56 청국장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 2008.10.10 13320
55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13333
54 [긴급토론회] 공무원연금, 왜 지켜야 하는가? 노동자연대 2014.09.28 13463
53 인천중구공무원노동조합 제3기 출범 노동자 2015.03.14 13472
52 행복을 주는사람 함용덕 2007.12.06 13496
51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3597
50 공공기관운영위부터 정상화하라! 노동자 2015.03.14 13615
49 [공공운수노조선거] 기호 2번 조상수/김애란 후보 공보물입니다. file 2번조란선본 2014.11.28 13801
48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3906
47 (기사 스크랩)호랑이 피했더니 여우가‥" KAIST 학생들 불만 정보 2011.10.19 14046
46 (동영상) 가자! 8월 총파업으로 노동자 2012.08.13 14190
45 안도현 시인의 "연탄한장" file 노동자 2012.07.10 14265
44 (기사 스크랩) 소금꽃나무’ 김진숙이 ‘희망버스’에게 전하는 이야기 노동자 2011.12.22 14454
43 : ‘맑시즘2015ㅡ위기의 자본주의, 대안은 무엇인가?’에 초대합니다 marxism 2015.01.25 14512
42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4609
41 현대重 노조, 권오갑 사장 부당노동행위로 검찰 고발 일꾼 2015.03.16 14924
40 (기사 스크랩) 서울지하철 해고자 전원 복직 추진 노동자 2011.11.22 15074
39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5321
38 직급 단일화 진행 상황이 궁금합니다. 조합원 2010.01.20 16837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