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1413 댓글 0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승무원 전용 화장실 촉구-노조 13일부터 임단협 관련 파업 예고


기관지  제2007-2호
공공운수연맹


지하철 노동자가 용변을 보다가 달리는 전동차에 치여 숨지는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9일 오후 2호선 용두역을 출발한 1593호 전동차가 앞서 운행했던 1591 전동차 차장 김아무개 조합원을 치어 김아무개 조합원이 숨졌다. 그런데 김아무개 조합원이 전동차량에 치인 것이 달리는 전동차에서 문을 열고 용변을 보려다 선로에 추락한 후 뒤이어 달려온 전동차에 치인 것으로 밝혀져 안타깝게 했다.

당시 김아무개 조합원은 심한 배탈로 인해 설사병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김아무개 조합원은 용변을 참지 못하고 옷을 벗고 문을 열어 선로 밖에다 용변을 보려다 참극을 당한 것이다.

현재 지하철기관사와 차장은 용변이 급할 경우 아무런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한번 기관차를 타게 될 경우 2~4시간 씩 용변을 해결 할 수 없는 형편이다.

김아무개 조합원의 안타까운 죽음이 알려지자 서울지하철노조 홈페이지에는 김 아무개조합원을 애도하는 한편 서울메트로와 서울시측의 무성의에 대한 항의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한 조합원은 “승무중 모두 갑자기 설사를 경험해본 승무원들은 잘 알겠지만 그 고통과 스트레스는 말로는 모두 형용할 수 없다”며 “그 고통은 거의 죽음 일보 직전”이라고 전했다.

이 조합원은 “오죽 급했으면 달리는 열차에서 옷을 내리고 엉덩이를 밖으로 내밀었겠는가?"라며 “얼마나 급하면 본인이 죽는다는 것도 잊었겠는가?”라고 안타까워했다. 실제로 대다수의 기관사와 차장 등 열차 승무원들은 이런 사고가 충분히 예견된 사고라고 전했다. 이런 일 때문에 일부 기관사들은 소변통과 신문지를 갖고 기관실에 들어가기도 한다는 것이다. 서울지하철노조에서는 지속해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줄 것을 요구했으나 번번히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서울지하철노조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간이화장실 조차 없는 기관실이 승무원의 사망사고를 불러왔다"며 "기관실 내 간이화장실을 즉시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유족과 협의해 시청 앞에서 고인의 장례를 치러 사고를 불러온 서울시와 서울메트로측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지하철노조는 2007년 임단협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오는 13일 새벽 4시를 기해 전면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노조는 지난달 1일부터 임금 5.9% 인상 등을 요구하며 사측과 교섭해왔지만 사측은 행정자치부의 공기업 임금 인상 지침에 따라 2% 범위 안에서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지란지교를 꿈꾸며(2) 청량거사 2009.04.15 4685
56 지란지교를 꿈꾸며(3) 청량거사 2009.04.16 4544
»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1413
54 직급 단일화 관련 문의 조합원 2009.10.28 6421
53 직급 단일화 진행 상황이 궁금합니다. 조합원 2010.01.20 14265
52 직급단일화 추진 방법은 권역별 간담회를 통해 정해야... 조합원 2010.03.09 4382
51 직급단일화에 대한 추가 질문? 잇쯔 투~핫 2009.08.18 4338
50 직원 직급단일화에 대한 노동조합의 생각은? 조합원 2010.02.23 4399
49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4428
48 진보신당에 주목해주십시요!! 소년 2008.04.05 15675
47 쭉구미철 돌아왔어유 박봉섭 2008.03.13 23436
46 차 한 잔 마시면서 합시다 날세동 2008.01.28 103562
45 차 한잔의 향기를 맡으면서...... 조합원 2009.01.30 4568
44 참사랑 평신도 2015.03.13 5731
43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2325
42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4540
41 천지성공, 왜 이시대의 화두가 되어야 하는가? 둘리 2009.08.20 8784
40 철도공사가 조합원 2009.12.17 4154
39 철도노조 23일간의 투쟁 노동자 2014.01.21 8562
38 청국장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 2008.10.10 9696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