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1 (기사스크랩) 조현오 "쌍용차 진압 작전, 대통령 승인" 노동자 2012.04.20 10268
590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10275
589 일행이 폭행 현장에서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아도 폭행 동참 노동자 2014.09.29 10288
588 노조행사용품 노동자 2010.12.03 10307
587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10329
586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10378
585 똑똑하게 화내는 12가지 방법 정보 2010.03.29 10426
584 (스크랩) 4050대화 내용 유머 2011.05.31 10458
583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10480
582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10500
581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10563
580 노조용품 노동자 2009.01.26 10579
579 [펌-연합뉴스]정년차별보도기사 관리자 2009.06.02 10579
578 (유머) 5대양 6대주 조합원 2010.04.02 10604
577 단체협약 해지의 법적검토와 노조의 대응 노동법률원 2009.08.19 10607
576 기호1번 김영훈-강승철 후보조 당선 조합원 2010.01.29 10612
575 [성명서] 공공운수노조 이상무위원장의 편파적 정파적 징계행태를 규탄한다. file 경기지역지부 2013.06.19 10638
574 (펌) “정당한 쟁의땐 업무지장 줘도 처벌못해” 조합원 2010.04.30 10655
573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10660
572 니체『선악의 저편』 노동자 2013.10.21 106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