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대병원은 노동조합 탄압의 선봉인가!


노조파괴 하청업체 선정 서울대병원 규탄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서울대병원의 하청노동자 탄압이 도를 넘고 있다. 2014년에는 청소노동자들이 힘겹게 투쟁하여 찾은 따뜻한 밥 한끼의 권리와 근무복세탁의 비용을 하청업체에게 떠넘기고,, 도급비 실질적으로 감축하여 청소노동자 6명의 임금 임금을 떼먹기도 하였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서울지역지부는 2014년 파업을 통해 하청 청소노동자들의 권리를 되찾았지만, 서울대병원은 청소노동자들의 기본적인 노동권을 빼앗기 위해 노동조합을 말살하려고 하고 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청소노동자들을 채용할 때 불법적인 신원조회를 하고, 노조를 탈퇴시키고, 대량해고를 계획실행하였다. 노조가입하는 사람들의 성향을 분석하고, 파업시 참가자 회유방법을 구체적으로 나열하고, 심지어 조합설립 신고 이전부터 주동자를 색출하겠다고 하는 인권탄압 업체를 우선 선정하였다. 그들은 노동조합원이 늘어나는 것을 막을 것, 막지 못한다면 한국노총을 활용해 조직을 분열시키겠다는 조직적이고 치밀한 계획을 수립했다. 이 모든 것이 서울대병원이 하청업체를 선정할 때 가장 우수하다고 생각해 뽑은 업체들의 계획이다. 서울대병원은 하청노동자들을 때려잡는 것에 거금을 주고 계약한 것이다.


  헌법에 결사의 자유와 노동3권이 엄연히 보장되어 있음에도, 서울대병원에서만큼은 예외인가. 하청노동자들은 자신들의 요구는 입 뻥끗,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숨죽여 살아야 하는가. 청소하는 사람은, 비정규직 하청노동자는 인권도 없는 사람이란 말인가? 이것이 대한민국 비정규직 노동자의 현실이다.


  서울대병원은 지금 당장 이 업체와 계약한 것을 사과하고, 모든 노동탄압 계획서를 삭제하도록 해야 한다. 하청노동자들의 인권과 노동권 등 최소한의 권리마저 박탈해서는 안된다. 또한 이런 계획서를 제출하고 처음부터 지금까지 서울대병원의 청소노동자들을 괴롭히고 단체협약마저 빼앗은 태원비엠씨를 지금 즉시 계약해지하라.


  더불어 공공운수노조는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전체 공공기관에서 악질적인 노동탄압을 근절하기 위해 노동부가 즉각 특별노동감독을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이 땅의 모든 노동자가 인권과 노동권을 찾을 수 있도록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2015312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11482
136 하향평가표 문제 있는 듯.... 조합원 2010.01.14 11487
135 유튜브동영상 노동자 2011.12.29 11497
134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11526
133 [대자보]감사실의 수상한 행보를 주시하는 이유 file 관리자 2014.08.14 11536
132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11556
131 (기사 스크랩) 현대차 노사 "공장혁신팀 해체" 합의 노동자 2012.01.12 11562
» [보도자료] 노조파괴 하청업체 선정 서울대병원 규탄 기자회견 서울대병원 2015.03.13 11563
129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11572
128 (기사스크랩)통상임금에 `정기상여금` 포함‥노동부 수정안 마련키로 노동자 2013.11.13 11582
127 히말라야 체험과 자원 봉사, 로체 청소년원정대 [무료지원] 로체원정대 2009.07.09 11670
126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11886
125 (스크랩) MBC, 직원 컴퓨터에 ‘사찰 프로그램’ 설치 논란 노동자 2012.09.03 11912
124 [기호1번 사회연대선본] 정용건, 반명자, 이재웅 후보자 1분영상 정용건 2014.11.28 11929
123 RE :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위원장 2008.04.28 11937
122 2012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세계 클린월드운동 신용교 2012.04.25 11969
121 (정보) 건겅보험 하나로 무상의료 실현 "서명하기" 노동자 2010.10.19 11977
120 (스크랩)한진중 김주익, 곽재규...그리고 2011년 노동자 2011.07.15 11999
119 (스크랩) 한진중, 이번에도 노동자들의 목숨이 필요한가? 노동자 2011.07.18 12028
118 (스크랩) 법원 "단협 무시한 정부 가족수당 강제 환수 부당 노동자 2011.07.12 12048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