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865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7 생공투 속보 76호 file 생공투 2008.08.21 9294
156 생공투 속보 77호 file 생공투 2008.08.22 9083
155 생공투 속보 78호 file 생공투 2008.08.25 8990
154 생공투 속보 79호 file 생공투 2008.08.26 10777
153 생공투 속보 80호 file 생공투 2008.08.27 8865
152 생공투 속보 81호 file 생공투 2008.08.28 9670
151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9144
150 생공투 속보 83호 file 생공투 2008.09.01 10447
149 생공투 속보 84호 file 생공투 2008.09.04 9146
148 생공투 속보 85호 file 생공투 2008.09.08 8887
147 생공투 속보 86호 file 생공투 2008.09.12 10050
146 생공투 속보 87호 file 생공투 2008.09.19 9525
145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9068
144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9083
143 생공투 속보 90호 file 생공투 2008.10.01 9524
142 생공투 속보 91호 file 생공투 2008.10.07 8788
141 생공투 속보 92호 file 생공투 2008.10.10 9577
140 생공투 속보 93호 file 생공투 2008.10.14 10377
139 생공투 속보 94호 file 생공투 2008.10.16 9112
138 생공투 속보 95호(최종호) file 생공투 2008.10.20 10734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