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현재 직원 직급단일화를 위해 연구용역이 진행 중에 있고, 곧 그 결과가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에는 이 연구용역과 관련한 설문조사가

 있었고요.

 그런데 이 연구용역 결과가 직원 직급단일화 추진 여부 자체에 영향을 미칩니까?

 아니면 직급단일화를 위한 객관적인 자료 즉, 직급단일화를 하긴 하는데 노사교섭

 을 위한 기초방안이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직원 직급단일화는 그 동안 우리 기관이 행정인력을 운용함에 있어, 실질적인 동일

 노동에 대해 2중적인 직급구조로  운용해 온 것이 정년차별과 같이 하위직급에 대한

 차별적인 요소이고, 하위직급의 온당한 발전기회를 막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공정해야

 할 인사고과 평정 등에서 하위직급이 알게 모르게 승진직급의 희생직급이 되어 온

 것 등, 직원 직급 및 급여체계 상의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정책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직원 직급단일화는  매우 중요한 정책으로 여겨지며, 노사가 보다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그 방안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봅니다. 행여 이번 연구용역 결과 또는

 그 일부가 빌미가 되어 직급단일화 정책이 흔들리거나 변질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노동조합 집행부의 직급단일화에 대한 충분한

 사전 준비와 진정한 의지가 요구된다고 보여집니다.

 이에 대한 노동조합의 생각은 어떤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12236
176 하향평가표 문제 있는 듯.... 조합원 2010.01.14 12263
175 (스크랩) 콜트·콜텍·쌍용차·용산…누가 우리의 하나됨을 가로막는가 노동자 2012.07.24 12296
174 (펌)생명연-KAIST 통합반대 서명 3300명 넘어서 조합원 2008.06.03 12308
173 (유튜브) 부부간 운전연수 이렇게 하면 노동자 2012.06.14 12335
172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12342
171 (펌)노동인권교육 환영한다. 늦은 만큼 시급히 확대해야 노동자 2011.01.05 12358
170 [펌]만세 한번 부르겠습니다. 조합원 2008.06.16 12386
169 광주과기원에는 남남표가 있나보구나. 노동자 2012.01.02 12419
168 (기사 스크랩) 현대차 노사 "공장혁신팀 해체" 합의 노동자 2012.01.12 12442
167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12534
166 (스크랩) 법원, 삼성 '가짜' 집회에 제동 노동자 2012.07.23 12541
165 (기사 스크랩) 노조원 50명 미만 사업장도 전임자 근무 가능 노동자 2013.06.14 12568
164 히말라야 체험과 자원 봉사, 로체 청소년원정대 [무료지원] 로체원정대 2009.07.09 12583
163 (기사스크랩) ‘청년유니온’ 노조 설립 길 열렸다 노동자 2012.02.09 12622
162 [민주노총위원장담화문]새로운 희망과 역사를 만드는 전국노동자대회 조합원 2008.11.03 12657
161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12659
160 공무원노조 대통합 본격 착수 조합원 2009.08.28 12662
159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12713
158 경찰, 굴뚝농성 중단 김정욱 구속영장…민변 반박성명 관리자 2015.03.13 12742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