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073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8188
176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8344
175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8222
174 생공투 속보 60호 file 생공투 2008.07.29 8351
173 생공투 속보 61호 file 생공투 2008.07.30 8361
172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8213
171 생공투 속보 63호 생공투 2008.08.01 8329
170 생공투 속보 64호 file 생공투 2008.08.04 8280
169 생공투 속보 65호 file 생공투 2008.08.05 8255
168 생공투 속보 66호 file 생공투 2008.08.06 8442
167 생공투 속보 67호 file 생공투 2008.08.07 8279
166 생공투 속보 68호 file 생공투 2008.08.08 8284
165 생공투 속보 69호 file 생공투 2008.08.11 8353
164 생공투 속보 70호 file 생공투 2008.08.12 8415
163 생공투 속보 71호 file 생공투 2008.08.13 7820
162 생공투 속보 71호 file 생공투 2008.08.14 8225
161 생공투 속보 72호 file 생공투 2008.08.14 8492
160 생공투 속보 73호 file 생공투 2008.08.18 8353
159 생공투 속보 74호 file 생공투 2008.08.19 8086
158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8326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