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7133 댓글 0

생각보다는 밝았다. 얼마전에 해고 통보를 받은 사람치고는 말이다. 사람 좋은 웃음으로 얘기를 시작한 성향아씨(40)에게 1년간 도대체 어떤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성씨가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서 해고 통보를 받은 것은 지난 10월 13일. 1년만에 두 번째 해고다.



성향아씨는 올해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두번씩이나 해고됐다



“처음에 해고 된 것은 그러니까 작년 12월 31일이에요. 해고 된 이유가 민주노동당 당원이라서 같이 일할 수 없다는 거예요. 그리고 이번에 두 번째 해고죠”


성씨는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서 비정규직으로 2003년부터 일해왔다. 그리고 지난 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종합대책이 발표되고 성씨 같은 경우, 2년이상 일했기 때문에 무기계약직 전환 대상에 포함됐다.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은 성씨를 포함한 14명의 정원을 확보하고 이들을 특별채용해 별정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성씨의 별정직 전환은 기정사실이 됐다.


“좋았죠. 아. 이제 나도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서 제대로 일할 수 있겠구나. 제가 그동안 비정규직으로 일하면서도 인라인, 마라톤 동호회도 하면서 한마디로 오지랖이 넓었다고 해야 하나 그랬거든요. 사람들이 막 축하해주고, 축하 파티도 열고....”


그런데 딱 거기까지였다.


대통령선거가 막바지인 12월 12일 공단 인사팀장이 성씨를 불렀다.


“민주노동당원이냐고 묻더라구요. 그렇다고 하니까 이번에 정규직 전환이 안된다는 거예요.정말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어요”


인사팀 사무실이 공단 14층인데 성씨가 일하는 13층까지 어떻게 내려왔는지 몰랐다. “발이 둥둥 뜨더라구요. 악몽을 꾸는 것 같더라구요”



"동료들 붙잡고 날 살려달라고 했어요"



인터뷰를 위해 처음 만났을 때 웃음 띈 얼굴에서 어느새 눈물이 흘렀다.


“동료들 붙잡고는 나 좀 살려달라고 했어요. 어떻게 해서 정규직이 되는 건데. 날이면 날마다 오는 기회도 아니잖아요. 이미 내 자리도 다 확보해놨다고 하면서, 정원도 마련했다고 하면서 어떻게 이럴 수가 있냐고 했어요”


그리고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된 다음날인 12월 19일 인사팀장은 성씨를 다시 불러 정규직 전환이 안되는 것은 물론 12월 31일로 해고된다는 최후 통첩을 받았다.


이유는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은 정당 가입을 해서는 안 된다는 이상한 사내 규정 때문이었다.


성씨는 지방노동위원회에 즉시 부당해고구제신청을 내는 동시에 국가인권위원회에도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은 정당원이 돼서는 안된다는 규정이 인권침해에 해당된다고 진정했다.


아주 당연하게도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이어 중앙노동위원회도 성씨가 부당해고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리고 국가인권위원회 역시 공단측에 관련 규정을 고칠 것을 권고했다. 모두 성씨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그렇게 해서 6월 2일부터 다시 출근했어요. 그런데 이번에는 공단에서 일을 안줘요” 해고 되기 전에 발급됐던 컴퓨터 ID로는 공단 인트라넷에 접속이 안됐다. 비정규직이라며 인트라넷 접근 권한을 걷어갔기 때문이다. 그리곤 같은 사무실에 있던 동료들이 점심 시간이 돼도 밥을 먹자는 얘기를 하지 않았다. 복직은 했지만 공단에서는 아직 성씨를 동료로 인정하지 않은 것이다.


“너무 힘들 때 같이 일하는 언니 한 분이 몰래 문자도 넣어주고 같이 밥도 먹어주고 그랬어요. 너무 고맙죠. ‘아 이 분하고 계속 같이 일하고 싶다’ 이런 생각만 했어요”


성씨는 애초에 정원으로 확보된 무기계약직전환을 요구했다. “당연한 거잖아요. 그 자리는 저 때문에 만들어진 정원이에요. 지금도 비워 있으니까요”



공단이 작성한 별정직 전환 계획에 성향아씨의 이름이 들어있다



그러나 공단은 10월에 접어들자 무기계약이 아닌 1년 짜리 계약서를 내밀었다. “계약 할 수가 없죠. 정부 시책에 2년이상 비정규직은 무기계약으로 전환하라고 했고 이미 국무총리실까지 다 보고하고 채용하기로 해놓고 이제와서 다시 1년짜리 계약을 하자는게 말이 안되잖아요. 내가 무작정 우기는 것도 아니고 해주기로 해놓고 이러면....”


그러나 돌아온 것은 또 다시 해고였다.


“지금 제가 하고 있는 일은 제가 정말 자신있게 할 수 있는 일이에요. 언제 잘릴지 걱정안하고 동료들하고 같이 즐겁게 회사생활하고 싶은 거예요”


성향아씨가 다시 울먹였다. “저 정말 재미나게 사람들하고 잘 지내고 일도 잘 할 수 있어요. 잘못된 것은 정부가 앞장서서 바꿔줘야 하는데 오히려 공기업이 이렇게 사람을 막 몰아세워서는 안되잖아요”


성향아씨는 다시 피켓을 들고 공무원연금관리공단으로 출근한다고 한다. 1인 시위를 위해서다. 공단측은 성향아씨가 공단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한다. 정부의 지침을 안지키고 비정규직을 해고하는 공단측과 여기에 저항하는 성향아씨, 둘 중 누가 과연 공단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는 걸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 민주노총, 국정감사에 노조법 전면재개정 촉구 노동자 2010.10.04 8835
196 꼼꼼이 29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3.29 8854
195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3호] 간부파업 현장에서 사수! 발전노조 2009.11.04 8865
194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6호]다양한 현장파업 투쟁 전술을 구사!! 발전노조 2009.11.11 8880
193 꼼꼼이 26호(공공운수연맬 발행) 조합원 2009.11.24 8892
192 노조가입시 주민등록번호 중복체크는 어떻게 하나요? 희망자 2009.10.30 8893
191 전관예우의 심리 지나가는자 2011.01.13 8929
190 (스크랩) 삼성직원 복수노조후 첫 노조 설립 노동자 2011.07.13 8929
189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8964
188 [과학 강좌] 켈러, 하딩, 해러웨이의 시선으로 과학기술과 젠더 들여다보기 강좌를 소개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0.03.29 8967
187 (스크랩) 양대노총 "3대 반노동정책 철폐" 요구 노동자 2011.06.09 8988
186 (기사스크랩) 조현오 "쌍용차 진압 작전, 대통령 승인" 노동자 2012.04.20 8997
185 (기사스크랩)집회방해 경찰 체포시도 권영국 변호사 구속영장 기각 노동자 2013.07.29 9022
184 카이스트 직원,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들 우둔하다" 노동자 2011.08.10 9040
183 생명 투쟁속보 제1호 file 생명 2008.04.29 9090
182 (기사 스크랩) 노조원 50명 미만 사업장도 전임자 근무 가능 노동자 2013.06.14 9119
181 마야달력과 통일사건 민은 2011.12.24 9176
180 신묘년을 맞이하며 현은 2011.01.08 9194
179 경조사용 경조화환 80,000원에 국내최저도매가판매합니다. 꽃마을 2009.02.02 9202
178 [승리하는 민주노총] 영상홍보 3호 : 민주노총 변화의 시작, 2mb몰락의 신호탄 기호1 김영훈 강승철 2010.01.22 9210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