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599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 복 받으세요*^^* 황규섭 2007.12.31 162551
236 부위원장후보 기호1 김용욱 공약 부위원장후보김용욱 2009.04.10 9155
235 불과 50초안에 인생을 전부를 담다!! 가을사랑 2008.12.03 9145
234 비정규직 투쟁사진 전시회 및 사진공모전 비정규직철폐 2008.10.22 9215
233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4645
232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우주리 2008.04.23 11557
231 사이버 불리(Cyberbully)에 대한 짧은 생각 위원장 2012.01.12 8624
230 사장에게 인사청탁하는 간큰 폭력 노조위원장 지나가는자 2010.11.23 9309
229 사진 조합원 2009.10.13 11534
228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7802
227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8838
226 상호 비방 및 욕설, 상업적 광고물 등은 게시를 금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관리자 2008.01.10 1737780
225 새해복많이 받으셔요.... 조합원 2007.12.31 119259
224 생공투 속보 10호 file 생명 2008.05.16 9359
223 생공투 속보 11호 file 생명 2008.05.19 9245
222 생공투 속보 12호 file 생명 2008.05.20 9210
221 생공투 속보 13호 file 생명 2008.05.22 9101
220 생공투 속보 14호 file 생명 2008.05.23 9316
219 생공투 속보 15호 file 생명 2008.05.26 9217
218 생공투 속보 16호 file 생명 2008.05.27 9514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