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10109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7 과학기술원 임직원님들을 위한 신용상품 씨티은행 2009.04.13 9605
256 감사 선임을 두고 KAIST노조가 보이는 파렴치한 모습 노동자 2015.02.03 9642
255 (펌)KAIST 노조 "대학 정책결정에 직원 참여해야" 관리자 2008.05.29 9649
254 생명 투쟁속보 제9호 생명 2008.05.15 9667
253 (만평)뚜껑만 열면 터집니다. file 조합원 2010.08.11 9680
252 “본인 동의 없는 ? 김금조 2009.09.16 9681
251 생명 투쟁속보 제6호 file 생명 2008.05.09 9687
250 경찰, 굴뚝농성 중단 김정욱 구속영장…민변 반박성명 관리자 2015.03.13 9703
249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9704
248 (노동과세계)이명박 집권2년, 전국 "심판" 규탄봇물 조합원 2009.12.21 9713
247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9736
246 (펌)조장희 "KAIST-생명연 통합, 개혁 아닌 '진화' 중점둬야" 조합원 2008.06.03 9743
245 : ‘맑시즘2015ㅡ위기의 자본주의, 대안은 무엇인가?’에 초대합니다 marxism 2015.01.25 9790
244 생명 투쟁속보 제8호 file 생명 2008.05.14 9792
243 경찰, ‘굴뚝 농성’ 쌍용차노조 김정욱 사무국장 영장…민변 비난 성명 관리자 2015.03.13 9813
242 철도공사가 조합원 2009.12.17 9817
241 생명 투쟁속보 제4호 file 생명 2008.05.06 9858
240 [승리하는 민주노총] 웹자보 2호 주요 정책 비교 기호1 김영훈 강승철 2010.01.21 9878
239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9890
238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9931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