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동희오토 사내하청지회 조합원이 전원 복직하게 됐다.


지회는 2일 낮 2시부터 동희오토 사내하청업체 대표들과 교섭을 한 끝에 합의를 이뤄냈다. 합의의 구체적 내용은 △이백윤 지회장을 비롯한 조합원 9명 복직 △복직대기자 9명에게 양재동 농성 철수 완료시 1천만원씩 지급 △복직대상자의 고용보장 노력 △고소 고발 취하 △복직자에 대한 고용유지, 승계 노력 △금속노조 조합활동 인정 등 이다. 동희오토 노사는 3일 오전 9시 금속노조 회의실에서 조인식을 마쳤다.


조합원들의 복직은 2011년 6월말, 2011년 12월말, 2012년 6월말까지 각각 3명씩 이뤄지게 된다. 복직 시 업무는 해고 전 수행업무로 하되 업체 폐업, 공정개선, 공정폐지 등으로 불가능할 경우 본인과 협의하여 배치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지회와 사내하청업체 간에 이뤄진 이번 합의에는 노사합의 내용이 성실하게 이행되도록 원청 회사인 동희오토가 적극 지원하겠다는 약속도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합의서에는 사내하청업체 대표들뿐 아니라 동희오토 대표 대리로 관리담당실장도 함께 서명 했다.










   
▲ 금속노조, 진보정당, 사회단체는 지난 9월 30일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간접고용 철폐, 파견제 폐지, 불법파견 정규직화 쟁취를 위한 공동농성돌입에 돌입했다.
충남 서산시에 위치한 동희오토는 ‘모닝’을 기아차로부터 외주 위탁받아 생산하는 완성차업체다. 동희오토에는 정규직은 한 명도 없는 ‘절망의 공장’으로 유명하다. 생산직이 9백명 규모인데 모두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다. 임금이 최저임금을 약간 넘는 수준에 불과해 평균근속년수가 1년밖에 안 된다.


2005년 금속노조 동희오토 사내하청지회가 설립되자 사측은 곧바로 업체폐업, 개별적 계약해지, 징계 등을 통해 조합원을 중심으로 1백여 명을 해고시켰다. 이에 지회 조합원들은 5년간 복직과 금속노조 인정을 촉구하며 질긴 투쟁을 이어왔다. 지회는 올해 7월부터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실 사용주인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과의 직접교섭을 요구하며 노숙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이백윤 동희오토 사내하청 지회장은 이번 잠정합의 배경에 대해 “지회의 양재동 현대기아차본사 앞 농성과 함께 점점 더 많은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동희오토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서자, 사측이 심리적인 압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지회장은 “양재동 농성해제 조건이 하청업체와의 합의서에 명시된 것 자체가 누가 진짜 사용자인지를 간접적으로나마 증명해준 것”이라며 “이번 합의가 기륭전자 합의와 더불어 더 많은 간접고용 노동자들에게 조금이나마 승리의 전망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7 꼼꼼이 26호(공공운수연맬 발행) 조합원 2009.11.24 10612
256 생공투 속보 81호 file 생공투 2008.08.28 10617
255 (펌) “정당한 쟁의땐 업무지장 줘도 처벌못해” 조합원 2010.04.30 10655
254 참사랑 평신도 2015.03.13 10662
253 생공투 속보 83호 file 생공투 2008.09.01 10670
252 꼼꼼이 29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3.29 10711
251 (만평)뚜껑만 열면 터집니다. file 조합원 2010.08.11 10711
250 생공투 속보 93호 file 생공투 2008.10.14 10739
249 (펌)2008 전국노동자대회 안내 조합원 2008.10.27 10811
248 [과학 강좌] 켈러, 하딩, 해러웨이의 시선으로 과학기술과 젠더 들여다보기 강좌를 소개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0.03.29 10818
247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공감, 책임 7가지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8 10830
246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10834
245 [펌]새롭게 바뀌는 주차 가능 지역 노동자 2012.03.20 10873
244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10887
243 (스크랩) 양대노총 "3대 반노동정책 철폐" 요구 노동자 2011.06.09 10893
242 SK 최태원 회장 사촌동생 노동자 폭행후 2천만원 건네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10900
241 생공투 속보 79호 file 생공투 2008.08.26 10913
240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1 10920
239 전관예우의 심리 지나가는자 2011.01.13 10925
238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10950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