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박종구 차관 "출연연 개편 전제는 자율적 합의"
연협 간담회서 입장 표명
"생명연이든 부설연구소든 강제적인 통합은 없을 것이다."

1일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찾은 박종구 교육과학기술부 제2차관이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KAIST(한국과학기술원)의 통합 및 부설연구소들의 통합 논란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박 차관은 1일 오후 2시 10분, 출연연연구발전협의회(연협·회장 조성재) 임원들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강제적으로 출연연을 통합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성재 연협 회장은 "차관께서 생명연 문제부터 부설연구소의 통합 이야기까지 '강제적으로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며 "또한 KAIST와 생명연의 협력방안은 양 기관의 실무진 차원에서 합의해 자율적인 안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차관께서 연구원 스스로의 변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안종석 생명연 박사는 "사석이 아닌 연협과의 간담회를 통해 교과부에 의한 강제 통합 추진은 없다는 것을 공식 표명한 것으로 받아들인다"며 "현재 생명연에서도 통합을 배제한 KAIST와의 협력방안을 연구하고 있고, 이번 주 말이나 다음 주 초쯤 KAIST 실무진과의 접촉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간담회를 시작하며 "그동안 조직 융합 등의 일로 바빠서 연구자들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며 "새 정부는 어느 정부보다 많은 연구개발 지원을 발표했는데 현재 연구자들이 막연한 통폐합 이야기를 놓고 걱정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3월 취임 후 처음으로 대덕특구를 찾은 박종구 차관은 오전 10시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방문을 시작으로, 오전 11시 KINAC(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개원식, 오후 1시 30분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충남대학교 양해각서(MOU) 체결식 등에 참여하며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박 차관은 KISTI의 업무 보고를 받은 뒤 "기술료 수입이 연간 3000만원이면 쉽게 말해서 0"이라며 "정부가 출연연에 강조하는 것이 기술료 수입인데 좀 많이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박 차관은 또 기초연과 충남대의 MOU 체결식에서 "현재 교과부가 학연 협력을 강조하고 있지만 실적이 별로 없었다"며 "기초연과 충남대의 모델이 학연 협력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대덕넷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7 [전단]조합원용 유인물-최저임금, 노조법 재개정 file 민주노총 2011.05.23 12250
416 [쥐코보기]이명박 정부를 통쾌하게 비판한 한국판 식코, '쥐코' 조합원 2008.06.18 9200
415 [칼럼] KAIST의 미래는 관리자 2007.11.26 12803
414 [특별인터뷰] 김현주 전교조 수석부위원장 전교조 2009.08.28 9589
413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3호]영흥지부 파업은 계속된다! 회사의 탄압이 계속되면 투쟁은 더 높아질것 발전노조 2009.11.23 8487
412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5호]"일단 출근은 시키세요" 발전노조 2009.11.25 8634
411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1호] 으랏차차~ 힘찬 팔뚝질! 지부순환파업 1일차, 영흥화력지부에서 전개 발전노조 2009.11.19 8488
410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2호] 영흥 사무직조합원 감시 뚫고 파업 참여! 발전노조 2009.11.20 8886
409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22호]동지들, 19일 본사에 모입시다! 발전노조 2009.12.14 6646
408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3호] 간부파업 현장에서 사수! 발전노조 2009.11.04 10129
407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4호] 단협해지는 노동조합 말살하겠다는 것 발전노조 2009.11.05 9253
40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4호] 본사에서 울려퍼진 "해고 철회" 발전노조 2009.11.24 9387
405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7호] 다시 모인다! 16일 2차 전면파업 발전노조 2009.12.02 7356
404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0호] 발전회사는 경영진과 고위직의 밥벌이 도구가 아니다 발전노조 2009.12.10 7334
403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1호] 10일 실무교섭, 사측은 목석? 발전노조 2009.12.11 7338
402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7호]교섭요구에 사측, '황당한 답변'? 발전노조 2009.11.12 8587
401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8호]특별교섭 외면, ERP 일방 시행 발전노조 2009.11.13 8728
400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8호] 징계협박 파업방해, 형사책임 반드시 물을 것. 발전노조 2009.12.04 6586
399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9호]다함께 힘찬 투쟁을! 권역별 파업 일정 변경, 16일 2차 전면파업은 예정대로 발전노조 2009.12.07 7477
398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6호]영흥화력 인권탄압 막기 위해 ‘국회, 법률, 인권’단체가 나섰다!! 발전노조 2009.11.27 8531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