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0.10.29 00:00

정보공유

조회 수 8608 댓글 0


1. 육사총동창회 여 숙 동



기무사 김 창 모



이런 이름이나,



비슷한 이름으로 오는 메일은



中國 해킹메일입니다.



모든 데이터가 中國으로 빠져 나간다고 합니다.



아시는 분들께 긴급전파 바랍니다.





 


2. 다음 전화번호는 두 번 울리고 끊어집니다.



절대로 받지도 말고 걸지도 마세요.



많은 통화료가 나갑니다.



02-6406-9050 begin_of_the_skype_highlighting



02-6406-9050 end_of_the_skype_highlighting



또 한 두 번 짧게 울리는 전화는 수신 송신하지 마세요





 


3. 긴급 경고 만약 어떤 사람이 길거리에서



당신에게 접근하여 마른 해산물을 추천하며 판매하려 하면서,



한번 맛보라던지 냄새 한번 맡아 보라 한다면



반드시 주의 하셔야 합니다.



그것은 해산물이 아니라 '에틸에테르' 입니다.



일종의 마취약으로서 냄새를 맡게 되면 정신을 잃게 되며,



그들은 당신을 곤경에 처하게 할 것 입니다.





현재 중국 광동, 하북, 천진, 무한, 남창 등



몇몇 지방에서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 여행인은 특히 조심 하셔야 하고,



국내에서도 이와 유사한 범죄가 있을 수 있으니 여러분 조심하십시오.





 


그리고 여러분이 알고 있는



카페나 친지에게 전파하여서



여러분의 친구들도 알 수 있게 전하여 주십시오.



 


이동전화를 걸때 주의사항 수신자가



응답을 할 때까지 이동전화를 귀 가까이 대지 마십시오.



왜냐하면 이동전화를 건 직후의 신호음이



2watts=33dbi로 크기 때문입니다. 조심하세요.





 


이동전화는 왼쪽 귀로 사용하세요.



오른쪽 귀를 사용할 경우 뇌에 직접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핸드폰 통화료 주의 시항 신호음이 끊어진 핸드폰



그 번호로 다시 전화 걸지마세요





 


 


[안철수연구 소장 발표 옳김]





핸드폰 벨이 울리고 딱 끓어 질때! 궁금해서



그 번호로 확인 전화를 걸지 말것을 당부!



일단 그 번호로 확인 전화를 하면 받는사람은 없고



@23,000원이 자동으로 결재 됩니다



통신담당 경찰수사대 에서도



손을 못 댈 정도로 최첨단 시스템 을



구축해 놓고 사기행각을 한다하니



각별히 조심 하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7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8606
416 대법원, "사내하청 근로자 '정직원' 지위 첫 인정" 조합원 2008.07.11 8607
415 생공투 속보 74호 file 생공투 2008.08.19 8607
» 정보공유 알리미 2010.10.29 8608
413 생공투 속보 67호 file 생공투 2008.08.07 8611
412 기여성과급이(2011.12.26 지급분) 왜 이렇게 줄었나요?? 작년보다 늘어야 정상 아닌가요? 조합원 2011.12.26 8617
411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8호]특별교섭 외면, ERP 일방 시행 발전노조 2009.11.13 8626
410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8629
409 (펌) 공공운수노조 신고필증 발급 file 조합원 2011.03.16 8632
408 꼼꼼이 3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15 8643
407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8643
406 생공투 속보 37호 file 생공투 2008.06.27 8645
405 (만평)MB 선진화 시대, 노동3권... file 조합원 2010.07.23 8645
404 생공투 속보 63호 생공투 2008.08.01 8646
403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8648
402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8652
401 (펌) 마르틴 니묄러의 "그들이 처음 왔을 때"................... 조합원 2010.08.04 8655
400 생공투 속보 90호 file 생공투 2008.10.01 8661
399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8662
398 [펌]출연연 개편 전제는 자율적 합의-교과부 박종구 제 2차관 조합원 2008.07.02 8666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