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7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8179
436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8182
435 ETRI 노동조합 창립 22주년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ETRI노동조합 2009.11.27 8183
434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8 8184
433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7호]교섭요구에 사측, '황당한 답변'? 발전노조 2009.11.12 8190
432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8191
431 민주노총 제6기 임원선거포스터(위원장, 사무총장, 부위원장 후보) file 관리자 2010.01.14 8191
430 한구과학기술원 노동조합의 합법성 의문 노동자 2014.09.19 8192
429 피로한 심신 날려 보아요 조합원 2008.09.04 8196
428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8200
427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8201
426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8202
425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8204
424 생공투 속보 54호 file 생공투 2008.07.21 8205
423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8206
422 <긴급성명>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일반노조는 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해산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6 8207
421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8221
420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8225
419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8225
418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8226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