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2649 댓글 0
조선인 유일의 경성제국대 일본어문학 전공자 서두수.

"서두수는 일제 강점기에 이화여전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1941년 이후 제국 일본이 패전하기 전까지 친일문인단체에서 활동했다. 우선 1941년 8월에는 조선문인협회 간부로 임명되었다. 또한 이 협회가 1943년 4월에 조선문인보국회 (일제말기의 친일 문인단체로 문학자의 총력을 대동아전쟁에 집결하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로 탈바꿈하였을 때는 이 모임에서도 활동했는데, 예를들어 그는 1944년 1월에는 입영하는 학도를 환송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그리고 서두수는 조선문인보국회가 당시 시국의 중대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보도특별정신대에서도 활동하여 강원도에 내려가 시국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친일 문인이 광복후에는 탈바꿈하여

"서두수는 신생독립국가인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는데 (중략) 애국 동맹에도 가입해 1948년 9월 20일에는 대한민국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설파하는 애국동맹순화강연에 참여하여 강연했고 (중략)"

"이와같이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은 고정적이지 않고 가변적이고 다중적이었다. (중략) 서두수의 이런 변화는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그 시대의 요청에 철저하게 응답한 결과였다."

기회주의자의 면모. 일본인이 되기를 선망한 친일 행위자가 광복후에는 애국주의자로 변모.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감. 자식 서남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미국의 언어를 강요한다. 역사의 아이러니다.

"결국 지금까지 살펴보았듯이 서두수는 그 시대에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시대적 요청에 (중략) 철저하게 응답하는 모습을 우리들에게 잘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1 금강산관광 재개와 10.4선언 이행을 위한 아고라 청원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2008.09.19 13222
450 (펌) 대법 "불법파견도 2년 경과하면 고용 보장" 조합원 2008.09.20 12573
449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10922
448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10498
447 감사 인사드립니다 위원장 2008.09.29 10620
446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9446
445 생공투 속보 90호 file 생공투 2008.10.01 11347
444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추진위원, 길잡이'가 되어주세요 평통사 2008.10.01 14131
443 생공투 속보 91호 file 생공투 2008.10.07 9360
442 (펌)만평 조합원 2008.10.10 10273
441 생공투 속보 92호 file 생공투 2008.10.10 10751
440 청국장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 2008.10.10 15019
439 생공투 속보 93호 file 생공투 2008.10.14 11952
438 생공투 속보 94호 file 생공투 2008.10.16 11141
437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9980
436 생공투 속보 95호(최종호) file 생공투 2008.10.20 11927
435 비정규직 투쟁사진 전시회 및 사진공모전 비정규직철폐 2008.10.22 11379
434 정규직 전환 앞두고 두 번 해고된 사연 조합원 2008.10.23 9921
433 [전국노동자대회]WAR 1% VS 99% 조합원 2008.10.24 9994
432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984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