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칼럼] 


직급 및 호봉체계, 더 이상『KAIST+ICU 짜깁기』안 돼


- ICU와의 통합을 계기로 전체 직원에 대해 「직급단일화」해야 -



 



ICU와의 통합이 법적으로 마무리가 되었다. 사실상 한 기관이 된 것이다. 그렇다고 현재 행정적인 후속조치들이 완벽하게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특히, 직급 및 호봉부여방식과 관련해서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며, 아주 상이한 직급 및 호봉체계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하는 방안은 가장 큰 난제라고 생각한다. 현재 학교 측은 이 문제에 대해서 적당히 절충하려는 방안을 가지고 실무적으로 추진 중이다. 그러나 그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 임시방편적인 미봉책에 불과하다. 따라서 ICU와의 통합을 전환점으로 하여 전체 직원에 대한 직급단일화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현재 우리학교 직원의 직급 및 인원은 다음과 같다.



   ○ 일반직












































연구직



행정직



기술직



전임조교



기능직





책임



선임





책임



선임





책임



선임





기술



일반



기술



행정



1



12



3



34



41



54



10



22



11



1



2



47



88



326





   ○ 전문관리직

































연구직



행정직



기술직



기능직





선임





선임





선임





기술



행정



3



4



3



9



1



11



1



2



34





ICU의 직급 및 인원은 다음과 같다(계약직원 제외).     





















2 급



3 급



4 급



5 급



6 급





6



9



13



14



9



51





표에서도 나타나듯이, 우리 학교의 직급·직종체계가 상당히 복잡함을 알 수 있다. 직종은 업무의 특성을 고려하여 일정부분 특화할 수 있다지만 직급체계를 복잡하게 다단계로 가져갈 필요가 없다. 또한, 사학연금에도 가입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여 직급체계를 단순명료하게 단일화 함으로써 인사행정의 효율성을 도모해야 한다. 따라서 전체 직급을 통합하여 하나의 호봉체계로 통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학교 측에서는 「보직(부장/팀장)공모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제도의 취지는 능력에 따라 직급과 관계없이 보직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이라고 본다. 그렇다면, 현재의 직급 체계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본다. 노사간 본격적으로 실무적 준비작업을 진행하기 위해서 학교측의 책임 있는 경영진이 하루 빨리 직급단일화 추진의사를 명확히 해야 할 것이다. 이번 기회를 통해 직급 및 임금체계에 대한 대대적인 혁신의 과제가 노사 양측에 주어져 있다.



 



 



 












color=white>☎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style="FONT-SIZE: 9pt">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12대 집행부 첫 상집위 열려... 관리자 2009.07.27 4210
105 2008 송년사(위원장) 관리자 2008.12.29 4265
104 2008년도 임금요구(안) 확정... 관리자 2008.11.10 4653
103 2012 노동자의 삶(KBS 1TV 시사기획 창) 관리자 2012.07.11 5887
102 2012년 공공운수노동자 투쟁영상 관리자 2012.07.06 3671
101 2019년 찾아가는 권역별 간담회 file 5377 2019.11.07 3018
100 2020년 불우이웃돕기 성금 모금 및 후원물품 기부 file 5377 2020.02.05 2546
99 4/4분기 노사협의회 개최 관리자 2007.11.27 5017
98 KAIST-ICU와의 통합에 따른 체력단련의날 안내 관리자 2009.03.20 4308
97 KAIST노동조합 창립 28주년 기념식 안내 5377 2015.11.27 7958
96 [공 고]2009-5회 임시대의원대회(2009. 10. 9) 관리자 2009.10.06 4167
95 [공고]2009년도 정기대의원대회 관리자 2009.06.18 4071
94 [공고]대의원 보궐선거 관리자 2008.02.29 4647
93 [노설] 출연(연) 인턴연구제가 청년실업 정책이라고... 관리자 2009.01.19 4435
92 [노설]시간외수당 보직자도 허하라? 관리자 2009.02.23 4792
91 [노설]정부조직개편안, 철학은 없고 천민자본주의만 있다! 관리자 2008.01.28 4494
90 [논평]인권사냥꾼 조현오가 경찰청장? 생각만해도 끔직 관리자 2010.08.24 3830
89 [민주노총 위원장 담화문]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가며 관리자 2010.07.12 3735
88 [비정규직법개악관련] 양대노총 “유예 합의 시도 시 연석회의 중단” 관리자 2009.06.26 4244
87 [성명]이명박 정부는 대통령 사면권을 오남용하지 마라! 관리자 2010.08.13 54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