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2008.12.29 00:00

2008 송년사(위원장)

조회 수 5047 댓글 0










☎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위원장 송년사]



2008 무자년(戊子年)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새해에는 더욱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리며...


한사람의 열걸음보다 열사람의 한걸음이 더 소중한 때입니다.


한해 동안 애쓰셨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조합원 여러분.


노동조합
위원장 김세동입니다.


 


다사다난(多事多難)했던
2008년이 어느덧 저물고 있습니다. 한 해를 보내고 새로운 2009
기축년(己丑年)을 맞을 준비를 하는 지금 우리의 미래는 밝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경제를 살리겠다는 구호 하나로 당선된 이명박
정권은 이른바 ‘강부자’를 위한 감세정책과 부동산규제완화를
통한 부동산공화국을 건설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와 반대로 그동안
국가경제발전을 위해 묵묵히 일해 온 노동자들은 외환위기와 실물경제의
침체 속에 일자리마저 빼앗겨 생존권을 위협 당하는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최근
정부는 공공부문에 대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의 칼날을 빼어들었습니다.
과거 ‘경영합리화’라는 미명 하에 자행되었던 인원감원, 경상운영비
절감 등의 방침들을 또다시 일방적으로 시달하고 강압적으로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일수록 우리는 정신을 바짝 차리고 변화하는
환경에 대한 대비책을 강구하여야 할 것입니다.


 



해를 되돌아 보건데, 10년을 끌었던 단체협약의 체결, 기능·사무직
정액급 단일화 및 호봉확장, 전직제도 개선, 노조주관의 보직자에
대한 상향평가 실시, 노동조합 홈페이지 구축, 들꽃소식지의 정기발행,
알밤줍기, 밤고구마 캐기 등의 조합원가족과 함께하는 일상 활동
강화, 임금협상의 조기타결 등의 성과를 이룩했지만, 합리적인 이유
없는 직급간의 정년차별시정과 초고령사회에 부합하는 정년연장,
인사고과제도를 비롯한 각종 불합리한 제도개선, ICU와의 통합에
따른 직급통합 및 단일화, 졸속적인 ERP도입에 따른 책임규명 등
해결해야 할 사안들도 많이 남아 있습니다.


 


조합원
여러분.


여러분들의
지지, 격려와 참여 속에 노동조합은 많은 일들을 했으며, 앞으로도
여러분들의 기대에 어긋남이 없도록 더욱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현재의 상황이 다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는 것을 여러분들도 피부로
느끼실 것입니다. 따라서 새해에는 더욱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한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사람의 한 걸음이 더 소중한 때입니다.
조합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단결할 때 노동조합은 천군만마를 얻은
것과 같은 힘을 발휘할 것이며, 저는 그 단결력을 바탕으로 노동조합의
남은 과제들을 힘 있게 추진토록 하겠습니다.


 



해 동안 조합원 여러분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성원에 보답코자 새해에는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겠습니다.
올해 못 이룬 일들이 있으시다면 밝아오는 새해에는 반드시 이루시기를
기원합니다. 아울러 조합원 여러분과 가정에도 행운이 함께하길
소망합니다. 한 해 동안 애쓰셨습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오. 감사합니다.
         


 


2008.
12. 29


 


한국과학기술원노동조합
위원장  김  세  동 드림



 



 



 












color=white>☎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style="FONT-SIZE: 9pt">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공 고) 제13대 노동조합 임원선거 일정 안내 관리자 2011.05.23 5064
85 ( 공 고) 제2011-1회 임시총회 개최 관리자 2011.05.23 4858
84 (공 고) 노동조합 제13대 집행부 임원선거 관리자 2011.05.04 4734
83 선전(직업안정법 선전물) 관리자 2011.03.15 4570
82 (논평)실업급여 빼내 노동부 일자리 만들려고 고용부라 불라달라 했나? 관리자 2011.03.10 4584
81 노동조합 창립 기념식 안내 관리자 2010.12.01 5055
80 (성명)경찰과 국정원은 인터넷 사찰 중단하라! 관리자 2010.10.08 5007
79 노동조합 가을맞이 행사 참가신청 안내 관리자 2010.10.07 4759
78 (공 고)2010-2회 임시대의원대회 관리자 2010.10.04 4872
77 노동조합 길들이려는 추악한 돈과 규범-노사정위 권고문 채택에 부쳐 관리자 2010.09.28 4861
76 (펌)민주노총 "전태일정신으로 돌아가겠습니다" 관리자 2010.09.27 4946
75 (초청장)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16주년 창립기념식 관리자 2010.09.08 5188
74 민주노조 사수 공동대책위원회 구성 관리자 2010.08.31 4902
73 [논평]인권사냥꾼 조현오가 경찰청장? 생각만해도 끔직 관리자 2010.08.24 4727
72 행정동앞 잔디밭 현수막 설치 전경 관리자 2010.08.23 5576
71 [성명]이명박 정부는 대통령 사면권을 오남용하지 마라! 관리자 2010.08.13 6364
70 대의원 보궐선거(자연과학동)당선확정 공고 관리자 2010.08.10 4850
69 자연과학동권역 대의원 입후보자 등록 공고 관리자 2010.08.09 5145
68 (공 고) 대의원 보궐선거(자연과학동 권역) 관리자 2010.08.03 5144
67 [민주노총 위원장 담화문]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가며 관리자 2010.07.12 46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