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노설]


출연(연) 인턴연구원제가 “청년실업” 정책이라고?


- “실효성”없는 전시행정, 애꿎은 출연(연)만 “인턴폭탄세례” - 



 



이명박
정부가 최근 청년(20∼29세)실업대책의 일환으로 “출연(연) 인턴연구원제”를
내놓았다. 국민들에게 마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여 20%가 넘는
청년실업률을 흡수하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오게 하는 이 방침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웃지 못 할 해프닝이다. 또한, 출연(연)의
경우 인턴연구원제가 새삼스러운 제도도 아니다. 이미 과학재단
등에서 지원하는 인턴제도가 운영되고 있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이번에 발표된 인턴연구원제의 경우 인건비와 관련부대비용(컴퓨터,
사무집기용품 등)을 전적으로 출연(연)이 모두 부담하도록 강제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야말로 생색내기용 전시행정의 표본이다. 정부로서는
포장만 그럴듯하게 해서 언론에 발표하고, 그 뒷감당은 해당 출연(연)이
알아서 하라는 식이다. 무책임한 관료행정의 극치라고 아니할 수
없다.


 


연합이사회에
속하지 않은 교육과학기술부 직할 출연(연) 중에서 우리 학교의
인턴연구원 강제 채용할당량은 다음과 같다.


 































구 분



총  계



경상운영비절감(전체예산의 10%)



연구사업비 절감 및 활용



채용인력



인건비



절약예산



채용인원



절약예산



채용인원



사업비활용



채용인원



KAIST



166명



약40억



약9억



36명



약20억



85명



약11억



45명



 


정부가
강제하고 있는 인턴연구원제의 문제점은 한둘이 아니다. 우선 청년실업극복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점이다. 비정규직으로 단기계약직(약
10개월)이기 때문에 인턴 채용 취지인 과학기술 맞춤형 인력 양성을
위한 인력활용의 실효성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또한, 세부적인
대책도 없이 일방적으로 활용인원만을 강제 할당함으로써 그 피해를
출연(연)이 고스란히 떠안도록 하고 있다. 이는 기관 자율성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한 기관운영의 후유증을 고스란히
출연(연)이 감내해야 하는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정부가 청년 실업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공공부문 인턴연구원제는
진정한 일자리 창출이 아니라.”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현재
출연(연)은 정규직보다 비정규직의 비율이 훨씬 높다. 이들에 대한
근본적인 처우를 개선하는 것이 진정한 연구 인력의 확보일 것이다.
출연(연)의 업무수행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임시방편식의 인턴연구원제의
강제 시행은 연구분위기를 해칠 뿐만 아니라, 당사자인 인턴연구원에게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정부는 인턴연구원들의 채용기간을 1년
이내(10개월)로 함으로써 퇴직금으로 지급될 예산부담을 하지 않으려는
꼼수도 부리고 있다. 이는 정부 스스로가 인턴연구원제의 실효성에
대해 문제점이 있음을 자인하는 꼴이다. 노무현 정부에서 제정된
비정규직보호법에 따라 2년 이상 고용된 비정규직에 대해서 정규직으로
전환토록 한 것이 작년이다. 이에 따


 



우리 학교도 연차별로 정규직화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2008년도에
40명을 “전문관리직”으로 채용했다. 정권이 바뀌자마자 이 문제는
실종되고 말았다. 대신하여 인턴연구원제라는 해괴한 논리가 들어섰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단기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인턴연구원제의 강제도입을
철회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한 대책을 제대로 추진해야
한다. 아울러 기관운영은 기관자율에 맡기는 것이 진정한 책임경영의
기본원칙임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다.



 



 



 












color=white>☎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style="FONT-SIZE: 9pt">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 (공 고) 권역별 대의원 입후보자 등록 현황 관리자 2013.09.13 9458
110 민주노총 김영훈위원장 담화문 관리자 2011.08.02 9446
109 [속보]연맹 조합원 쇠고기 반대 분신 중태 관리자 2008.05.27 9427
108 (공 고)권역별 대의원선거 일정안내 관리자 2013.09.06 9398
107 [성명서]국가인권위 직원 정년차별시정권고 결정 환영 관리자 2009.05.08 9388
106 (안내)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제3기 임원선거 투표 관리자 2011.10.13 9380
105 제12대 집행부 임원선거 당선사례 관리자 2009.05.29 9367
104 민주노조 사수 공동대책위원회 구성 관리자 2010.08.31 9364
103 (스크랩) 4년 만에 밝혀진 노동부 장관 보좌관의 일탈 관리자 2012.07.16 9334
102 4/4분기 노사협의회 개최 관리자 2007.11.27 9329
101 창립20주년 행사 성황리에 마쳐... 관리자 2007.12.11 9325
100 민주노총 제7기 위원장·사무총장 선거 당선자공고 관리자 2013.07.19 9302
» [노설] 출연(연) 인턴연구제가 청년실업 정책이라고... 관리자 2009.01.19 9269
98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5호) 관리자 2013.07.16 9258
97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12호) 관리자 2013.10.30 9258
96 (공 고) 2013-1회 임시대의원대회 개최 관리자 2013.05.06 9225
95 제 2009-5회 임시대의원대회, 2009 임금인상(안) 확정 관리자 2009.10.12 9220
94 [논평]인권사냥꾼 조현오가 경찰청장? 생각만해도 끔직 관리자 2010.08.24 9216
93 대의원보궐선거 입후보자 공고 관리자 2008.03.04 9213
92 노동조합 창립 기념식 안내 관리자 2010.12.01 92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