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노동자는역사의주인이요!! 생산의주체다!!


☎ (042)869-2201~3. 2209     union@kaist.ac.kr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쇠고기재협상 요구 연맹 조합원 분신…대정부 촛불집회 갈수록 확대


- 5/25(일) 오후 6시경분신, 6/9(월) 12:30분경 운명


연맹, 6/10(화) 전조합원 총회 개최, 총궐기대회(5시) 진행후 100만 촛불집회(7시) 결합


 


 공공운수연맹 공공노조 전북평등지부 이병렬(42세) 동지가 5/25(일) 저녁 6시경 전주 코아백화점 앞에서 온몸에 시너를 끼얹고 분신했다. 이병렬 동지는 25일 오후 미국 쇠고기 반대 촛불집회를 알리는 선전전에 참가해 시민들에게 유인물을 나눠주다 분신을 결행했다. 이병렬 동지는 온 몸에 전신 3도 80%의 화상을 입었으며 25일 저녁 예수병원에서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고 있다. 이병렬 동지는 시민에게 나눠준 유인물에서 “보수 친미정권 이명박을 규탄하기 위해, 아니 타도하고 끌어내어 새로운 세상을 건설하기 위해 단호히 맞서야 한다”라며 분신이라는 마지막 투쟁을 선택한 의지를 밝히고 있다. 이병렬 동지는 그 동안 전주지역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해 왔으며, 올


이병렬동지 사진...


해 초 공공노조 평등지부에 개별조합원으로 가입해 활동해 왔다. 우리연맹은 대책위를 구성, 한강성심병원앞에 천막 상황실을 설치하고 농성을 진행해 오고 있다{이병렬동지는 6/9 12:30분경에 운명하셨다].


 한편, 이병렬 동지의 분신에 이어 지난 6월 5일 새벽 2시 40분경 서울시청앞에서 시민 김경철(57·동작구 본동)씨가 분신했다. 김경철씨는 전신 3도 42% 화상을 입고 현재 이병렬동지가 있는 한강성심병원에 입원중에 있다.


쇠고기 전면 재협상을 요구하는 대정부 촛불집회와 시민, 노동계투쟁이 점차 확대되어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 6월 7일부터 2박 3일간의 릴레이 집회가 서울과 지방에서 개최되었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http://www.antimadcow.org/)에 따르면 2박 3일간에 걸쳐 서울 50만, 지방 20만등 70만명의 시민이 대정부 촛불집회에 참여했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6/10(화) 100만 촛불을 위한 국민행동을 준비하고 있다.


우리연맹은 민주노총 5차 투쟁본부 결정사항에 따라 6월 10일(화) ~ 14일(토)까지 산하 조직별로 '광우병 쇠고기 수입 반대! 한반도 대운하 반대! 공공부분 사유화 반대! 유가 폭등 대책 촉구!'를 위한 민주노총 조합원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하며, 6월 10일 전조합원 총회를 개최하고 오후 5시 서울에서 공공운수노동자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고 7시 서울시청앞 100만 촛불집회에 결합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열사여 편히 잠드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정보) "두개의 문" 대전 상영 관리자 2012.07.10 10210
49 (인터뷰) 민주노총 김영훈위원장"노동법 전면 재개정 투쟁, 이제 시작" 관리자 2010.07.09 9500
48 (알 림) 2기 위원장/사무처장에 이상무/김애란 후보 당선 관리자 2012.12.04 8316
47 (안내)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제3기 임원선거 투표 관리자 2011.10.13 8842
46 (스크랩)한국과학기술원노조, 공공운수노조로 조직전환 결의 관리자 2011.05.31 9440
45 (스크랩)노조가 생리휴가를 제한하다니…MB시대 변종노조 '득시글' 관리자 2012.07.12 10279
44 (스크랩)"전두환 때보다 더해"…노동부 장관에 '멘붕' 왜? 관리자 2012.07.16 9881
43 (스크랩)"돈 줄테니 민주노총 탈퇴를"…노동부 은밀한 거래 들통 관리자 2012.07.12 7867
42 (스크랩) 4년 만에 밝혀진 노동부 장관 보좌관의 일탈 관리자 2012.07.16 8888
41 (성명서) 고법, 서울지하철노조 탈퇴 무효 판결 환영한다 관리자 2012.07.06 8295
40 (성명서) 『KAIST교수협의회』, 과연 KAIST를 대표하는 師表집단인가? 관리자 2011.10.17 8701
39 (성명)경찰과 국정원은 인터넷 사찰 중단하라! 관리자 2010.10.08 7811
38 (민주노총 성명서)소위 ‘일진회’사건으로 조작된, 저급한 색깔론과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관리자 2011.07.28 8092
37 (대자보) KAIST의 인사행정이 수상하다! 관리자 2013.06.05 8515
36 (논평)실업급여 빼내 노동부 일자리 만들려고 고용부라 불라달라 했나? 관리자 2011.03.10 7926
35 (노동TV뉴스) 이명박 정부는 국민의 생존권을 보장하라 관리자 2009.02.04 8094
34 (노동TV뉴스) 비정규직기간연장은 저임금, 고용불안, 차별의 고통연장이다. 관리자 2009.02.04 8424
33 (공고) 제17대 집행부 대의원선거 입후보자 file 5377 2019.09.02 7043
32 (공고) 제17대 집행부 대의원선거 당선인 확정 file 5377 2019.09.03 8041
31 (공고) 제17대 집행부 대의원선거 file 5377 2019.09.02 66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