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칼럼] 


직급 및 호봉체계, 더 이상『KAIST+ICU 짜깁기』안 돼


- ICU와의 통합을 계기로 전체 직원에 대해 「직급단일화」해야 -



 



ICU와의 통합이 법적으로 마무리가 되었다. 사실상 한 기관이 된 것이다. 그렇다고 현재 행정적인 후속조치들이 완벽하게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특히, 직급 및 호봉부여방식과 관련해서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며, 아주 상이한 직급 및 호봉체계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하는 방안은 가장 큰 난제라고 생각한다. 현재 학교 측은 이 문제에 대해서 적당히 절충하려는 방안을 가지고 실무적으로 추진 중이다. 그러나 그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 임시방편적인 미봉책에 불과하다. 따라서 ICU와의 통합을 전환점으로 하여 전체 직원에 대한 직급단일화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현재 우리학교 직원의 직급 및 인원은 다음과 같다.



   ○ 일반직












































연구직



행정직



기술직



전임조교



기능직





책임



선임





책임



선임





책임



선임





기술



일반



기술



행정



1



12



3



34



41



54



10



22



11



1



2



47



88



326





   ○ 전문관리직

































연구직



행정직



기술직



기능직





선임





선임





선임





기술



행정



3



4



3



9



1



11



1



2



34





ICU의 직급 및 인원은 다음과 같다(계약직원 제외).     





















2 급



3 급



4 급



5 급



6 급





6



9



13



14



9



51





표에서도 나타나듯이, 우리 학교의 직급·직종체계가 상당히 복잡함을 알 수 있다. 직종은 업무의 특성을 고려하여 일정부분 특화할 수 있다지만 직급체계를 복잡하게 다단계로 가져갈 필요가 없다. 또한, 사학연금에도 가입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여 직급체계를 단순명료하게 단일화 함으로써 인사행정의 효율성을 도모해야 한다. 따라서 전체 직급을 통합하여 하나의 호봉체계로 통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학교 측에서는 「보직(부장/팀장)공모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제도의 취지는 능력에 따라 직급과 관계없이 보직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이라고 본다. 그렇다면, 현재의 직급 체계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본다. 노사간 본격적으로 실무적 준비작업을 진행하기 위해서 학교측의 책임 있는 경영진이 하루 빨리 직급단일화 추진의사를 명확히 해야 할 것이다. 이번 기회를 통해 직급 및 임금체계에 대한 대대적인 혁신의 과제가 노사 양측에 주어져 있다.



 



 



 












color=white>☎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style="FONT-SIZE: 9pt">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 창립20주년 행사 성황리에 마쳐... 관리자 2007.12.11 8093
106 노사, 2007년도 임금협약 체결... 관리자 2007.12.27 8083
105 (공 고) 노동조합 제14대 집행부 임원선거 관리자 2013.05.10 8082
104 제14대 임원 당선사례 관리자 2013.05.31 8069
103 제 2009-5회 임시대의원대회, 2009 임금인상(안) 확정 관리자 2009.10.12 8050
102 민주노조 사수 공동대책위원회 구성 관리자 2010.08.31 8039
101 성명서 관리자 2008.10.30 8038
100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9호) 관리자 2013.09.30 8033
99 대의원보궐선거 입후보자 공고 관리자 2008.03.04 8027
98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8호) 관리자 2013.09.05 7997
97 (공 고) 2013-1회 임시대의원대회 개최 관리자 2013.05.06 7991
96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10호) 관리자 2013.10.10 7988
95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12호) 관리자 2013.10.30 7975
94 노동조합 창립 기념식 안내 관리자 2010.12.01 7966
93 (인터뷰) 민주노총 김영훈위원장"노동법 전면 재개정 투쟁, 이제 시작" 관리자 2010.07.09 7907
92 연말연시 불우이웃돕기 후원금 모금안내 관리자 2009.12.22 7901
91 (스크랩) 4년 만에 밝혀진 노동부 장관 보좌관의 일탈 관리자 2012.07.16 7897
90 [논평]인권사냥꾼 조현오가 경찰청장? 생각만해도 끔직 관리자 2010.08.24 7889
89 (스크랩)"돈 줄테니 민주노총 탈퇴를"…노동부 은밀한 거래 들통 관리자 2012.07.12 7867
88 (초청장)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16주년 창립기념식 관리자 2010.09.08 78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