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 쌍용차 폭력진압에 보람 느낀다는 경찰청장 후보자 -

 


작년 8월 평택의 쌍용차 공장에서는 인간사냥이 벌어졌다. 경찰은 헬기를 동원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최류액을 퍼붓고 살상의 위험이 있는 테이저건을 노동자의 얼굴을 향해 쐈다. 도망가는 노동자, 저항의지를 잃고 넘어져 웅크린 노동자에게 몰려들어 짓밟고 몽둥이를 내리치던 경찰의 야만행위는 짐승사냥 그 이상이었다. 파업 77일 동안 노동자들은 점거라기보다는 사실상 막다른 길에 쫓겨 갇힌 신세였다. 파업 노동자들은 일년이 지난 지금도 당시의 악몽에 시달리고 있으며 일부는 자살을 시도하거나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  


당시 쌍용차 파업 폭력진압을 지시했던 경기청장이 바로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다. 그가 어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쌍용차파업 진압에 보람을 느낀다는 망언을 했다. 천안함 유가족을 동물에 비유했듯 파업 노동자들을 짐승으로 여기지 않고서야 할 수 없는 망발이다. 이런 자를 경찰청장에 앉힐 수는 없다. 아니 이정희 의원의 말처럼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 자체가 국민과 노동기본권에 대한 모독이요 인권유린이다.  


최근 쌍용차 파업에 대한 판결에서 법원은 비록 유죄판결을 내렸지만, 파업사태의 원인은 정부의 졸속 매각과 이를 이용해 기술만 빼먹은 ‘먹튀자본’, 노조와의 성실한 협의 없이 대량해고만을 고집한 회사에 책임이 있다고 했다. 반면 노동자들은 희생을 감수하면서까지 대안을 모색하는 노력을 했으며, 재취업이 어렵고 사회보장도 없는 상황에서 “해고는 살인”이라는 노동자들의 구호는 과장이 아니란 판결내용도 덧붙였다. 이는 최소한의 양심이다. 그러나 조현오에겐 그런 손톱만큼의 양심이나 인권의식조차 찾아 볼 수 없다. 청문회 전에 벌써 유언비어로 전직 대통령을 모독해 비난받는가 하면 거액의 부조금 논란과 실적위주의 경찰행정으로 비판의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이런 자가 경찰청장이라는 중책을 맡는 것은 생각만 해도 끔직하다. 


청문회 내내 그는 “송구스럽다”는 말만 반복했다고 한다. 진정으로 반성한다면 스스로 사퇴해야 마땅한데, 고작 말 한마디로 뭉개고 넘어가려고 하는 꼴은 구차스럽다 못해 뻔뻔하다. 행여 인사권자에게 누를 끼치지 않으려는 생각이라면, 이 역시 청장이 돼 더 큰 사고를 치기 전에 스스로 물러남이 맞다. G20으로 경찰의 인권무시가 우려되는 마당에 이런 자가 청장이 된다면 문제를 더 악화시킬 뿐이다. 끝까지 버틴다면 그 책임은 이명박 대통령이 져야 한다. 대통령은 국민과 정치권 가릴 것 없이 부적격 인사의 대표적 인물로 꼽고 있는 조현오 후보자의 인사를 당장 철회하기 바란다. 그 전에 조현오 본인이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그나마 용서를 구할 유일한 길이다.


 


2010. 8. 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13호) 관리자 2013.11.19 8120
126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12호) 관리자 2013.10.30 7529
125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11호) 관리자 2013.10.24 6994
124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10호) 관리자 2013.10.10 7658
123 민주노총 김영훈위원장 담화문 관리자 2011.08.02 7318
122 민주노조 사수 공동대책위원회 구성 관리자 2010.08.31 7549
121 미사용 생리휴가수당 지급요청 관리자 2008.01.29 7984
120 대전지방고용노동청 한국원자력연구원 불법파견 인정 관리자 2013.08.01 7845
119 대의원보궐선거(행정동 1,4층권역) 당선자 공고 관리자 2008.03.10 7970
118 대의원보궐선거 입후보자 공고 관리자 2008.03.04 7639
117 대의원 보궐선거(자연과학동)당선확정 공고 관리자 2010.08.10 7381
116 노조주관, 부서장 상향평가 실시 관리자 2008.01.15 8455
115 노사협의회 안건 공모 5377 2021.07.30 1438
114 노사, 2007년도 임금협약 체결... 관리자 2007.12.27 7708
113 노동조합 창립 제24주년 기념식 관리자 2011.12.01 6806
112 노동조합 창립 기념식 안내 관리자 2010.12.01 7550
111 노동조합 창립 32주년 기념식 file 5377 2019.11.28 6312
110 노동조합 창립 21주년 기념식 관리자 2008.12.04 7485
109 노동조합 길들이려는 추악한 돈과 규범-노사정위 권고문 채택에 부쳐 관리자 2010.09.28 7047
108 노동조합 가을맞이 행사(알밤줍기) 참가희망자 조사 안내 관리자 2009.09.17 67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