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칼럼] 


직급 및 호봉체계, 더 이상『KAIST+ICU 짜깁기』안 돼


- ICU와의 통합을 계기로 전체 직원에 대해 「직급단일화」해야 -



 



ICU와의 통합이 법적으로 마무리가 되었다. 사실상 한 기관이 된 것이다. 그렇다고 현재 행정적인 후속조치들이 완벽하게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특히, 직급 및 호봉부여방식과 관련해서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며, 아주 상이한 직급 및 호봉체계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하는 방안은 가장 큰 난제라고 생각한다. 현재 학교 측은 이 문제에 대해서 적당히 절충하려는 방안을 가지고 실무적으로 추진 중이다. 그러나 그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 임시방편적인 미봉책에 불과하다. 따라서 ICU와의 통합을 전환점으로 하여 전체 직원에 대한 직급단일화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현재 우리학교 직원의 직급 및 인원은 다음과 같다.



   ○ 일반직












































연구직



행정직



기술직



전임조교



기능직





책임



선임





책임



선임





책임



선임





기술



일반



기술



행정



1



12



3



34



41



54



10



22



11



1



2



47



88



326





   ○ 전문관리직

































연구직



행정직



기술직



기능직





선임





선임





선임





기술



행정



3



4



3



9



1



11



1



2



34





ICU의 직급 및 인원은 다음과 같다(계약직원 제외).     





















2 급



3 급



4 급



5 급



6 급





6



9



13



14



9



51





표에서도 나타나듯이, 우리 학교의 직급·직종체계가 상당히 복잡함을 알 수 있다. 직종은 업무의 특성을 고려하여 일정부분 특화할 수 있다지만 직급체계를 복잡하게 다단계로 가져갈 필요가 없다. 또한, 사학연금에도 가입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여 직급체계를 단순명료하게 단일화 함으로써 인사행정의 효율성을 도모해야 한다. 따라서 전체 직급을 통합하여 하나의 호봉체계로 통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학교 측에서는 「보직(부장/팀장)공모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제도의 취지는 능력에 따라 직급과 관계없이 보직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이라고 본다. 그렇다면, 현재의 직급 체계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본다. 노사간 본격적으로 실무적 준비작업을 진행하기 위해서 학교측의 책임 있는 경영진이 하루 빨리 직급단일화 추진의사를 명확히 해야 할 것이다. 이번 기회를 통해 직급 및 임금체계에 대한 대대적인 혁신의 과제가 노사 양측에 주어져 있다.



 



 



 












color=white>☎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style="FONT-SIZE: 9pt">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제12대 집행부 임원선거 당선사례 관리자 2009.05.29 9533
130 [성명서]직제에도 없는 영양사 특별채용 즉각 철회하라!!! 관리자 2009.06.17 9346
129 [공고]2009년도 정기대의원대회 관리자 2009.06.18 8293
128 비정규직법 개정과 관련된 문제점 관리자 2009.06.25 8275
127 한국화학(연) 부설 안전성평가연구소 민영화 저지 투쟁배경 및 경과 관리자 2009.06.25 10021
126 [비정규직법개악관련] 양대노총 “유예 합의 시도 시 연석회의 중단” 관리자 2009.06.26 8857
125 09 정기총회 및 제 12대 출범식 개최안내 관리자 2009.07.07 8745
124 제 12대 김세동 위원장 취임사 전문 관리자 2009.07.13 10160
123 12대 집행부 첫 상집위 열려... 관리자 2009.07.27 8411
122 [칼럼]ERP관련 장순흥 교학부총장께 드리는 고언(苦言) 관리자 2009.08.06 7281
121 [칼럼]KAIST 내부감사시스템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가? 관리자 2009.08.24 8986
120 권역별 대의원 보궐선거 당선확정공고 관리자 2009.09.09 8660
119 불우이웃과 함께하는 『1조합원1가족자매결연』후원자 모집 안내 관리자 2009.09.10 9282
118 노동조합 가을맞이 행사(알밤줍기) 참가희망자 조사 안내 관리자 2009.09.17 8368
117 [칼럼]연차휴가사용권은 노동자가 갖는 신성불가침의 권리다! 관리자 2009.09.21 8111
116 [위원장]추석을 맞아 조합원들께 드리는글 관리자 2009.10.01 8384
115 [공 고]2009-5회 임시대의원대회(2009. 10. 9) 관리자 2009.10.06 8957
114 제 2009-5회 임시대의원대회, 2009 임금인상(안) 확정 관리자 2009.10.12 9366
113 (공 고) 2009-6회 임시대의원대회 개최공고 관리자 2009.11.18 9692
112 연말연시 불우이웃돕기 후원금 모금안내 관리자 2009.12.22 92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