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칼럼] 


직급 및 호봉체계, 더 이상『KAIST+ICU 짜깁기』안 돼


- ICU와의 통합을 계기로 전체 직원에 대해 「직급단일화」해야 -



 



ICU와의 통합이 법적으로 마무리가 되었다. 사실상 한 기관이 된 것이다. 그렇다고 현재 행정적인 후속조치들이 완벽하게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특히, 직급 및 호봉부여방식과 관련해서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며, 아주 상이한 직급 및 호봉체계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하는 방안은 가장 큰 난제라고 생각한다. 현재 학교 측은 이 문제에 대해서 적당히 절충하려는 방안을 가지고 실무적으로 추진 중이다. 그러나 그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 임시방편적인 미봉책에 불과하다. 따라서 ICU와의 통합을 전환점으로 하여 전체 직원에 대한 직급단일화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현재 우리학교 직원의 직급 및 인원은 다음과 같다.



   ○ 일반직












































연구직



행정직



기술직



전임조교



기능직





책임



선임





책임



선임





책임



선임





기술



일반



기술



행정



1



12



3



34



41



54



10



22



11



1



2



47



88



326





   ○ 전문관리직

































연구직



행정직



기술직



기능직





선임





선임





선임





기술



행정



3



4



3



9



1



11



1



2



34





ICU의 직급 및 인원은 다음과 같다(계약직원 제외).     





















2 급



3 급



4 급



5 급



6 급





6



9



13



14



9



51





표에서도 나타나듯이, 우리 학교의 직급·직종체계가 상당히 복잡함을 알 수 있다. 직종은 업무의 특성을 고려하여 일정부분 특화할 수 있다지만 직급체계를 복잡하게 다단계로 가져갈 필요가 없다. 또한, 사학연금에도 가입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여 직급체계를 단순명료하게 단일화 함으로써 인사행정의 효율성을 도모해야 한다. 따라서 전체 직급을 통합하여 하나의 호봉체계로 통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학교 측에서는 「보직(부장/팀장)공모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제도의 취지는 능력에 따라 직급과 관계없이 보직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이라고 본다. 그렇다면, 현재의 직급 체계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본다. 노사간 본격적으로 실무적 준비작업을 진행하기 위해서 학교측의 책임 있는 경영진이 하루 빨리 직급단일화 추진의사를 명확히 해야 할 것이다. 이번 기회를 통해 직급 및 임금체계에 대한 대대적인 혁신의 과제가 노사 양측에 주어져 있다.



 



 



 












color=white>☎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style="FONT-SIZE: 9pt">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칼럼]직급및호봉체계, 더이상 『KAIST+ICU 짜깁기』안 돼 관리자 2009.03.23 4690
65 행정동앞 잔디밭 현수막 설치 전경 관리자 2010.08.23 4696
64 입후보자단 공고(제 12대 집행부 임원선거) 관리자 2009.05.21 4711
63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5호) 관리자 2013.07.16 4734
62 (공 고)권역별 대의원선거 일정안내 관리자 2013.09.06 4748
61 [칼럼]ERP관련 장순흥 교학부총장께 드리는 고언(苦言) 관리자 2009.08.06 4749
60 한국화학(연) 부설 안전성평가연구소 민영화 저지 투쟁배경 및 경과 관리자 2009.06.25 4758
59 대의원보궐선거 입후보자 공고 관리자 2008.03.04 4781
58 [속보] 10년만에 단체협약 체결... 관리자 2008.03.20 4783
57 [속보]가족수당 소급분 지급돼... 관리자 2008.02.29 4785
56 제 12대 집행부 임원선거 당선확정 공고 관리자 2009.05.27 4800
55 [노설]시간외수당 보직자도 허하라? 관리자 2009.02.23 4802
54 대전지방고용노동청 한국원자력연구원 불법파견 인정 관리자 2013.08.01 4810
53 (공 고) 권역별 대의원 입후보자 등록 현황 관리자 2013.09.13 4813
52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3-9호) 관리자 2013.09.30 4815
51 제12대 집행부 임원선거 당선사례 관리자 2009.05.29 4826
50 노사, 2007년도 임금협약 체결... 관리자 2007.12.27 4833
49 (스크랩) 4년 만에 밝혀진 노동부 장관 보좌관의 일탈 관리자 2012.07.16 4838
48 투표일정공고(제 12대 집행부 임원선거) 관리자 2009.05.21 4865
47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4-1호) 관리자 2014.01.20 48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