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 쌍용차 폭력진압에 보람 느낀다는 경찰청장 후보자 -

 


작년 8월 평택의 쌍용차 공장에서는 인간사냥이 벌어졌다. 경찰은 헬기를 동원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최류액을 퍼붓고 살상의 위험이 있는 테이저건을 노동자의 얼굴을 향해 쐈다. 도망가는 노동자, 저항의지를 잃고 넘어져 웅크린 노동자에게 몰려들어 짓밟고 몽둥이를 내리치던 경찰의 야만행위는 짐승사냥 그 이상이었다. 파업 77일 동안 노동자들은 점거라기보다는 사실상 막다른 길에 쫓겨 갇힌 신세였다. 파업 노동자들은 일년이 지난 지금도 당시의 악몽에 시달리고 있으며 일부는 자살을 시도하거나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  


당시 쌍용차 파업 폭력진압을 지시했던 경기청장이 바로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다. 그가 어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쌍용차파업 진압에 보람을 느낀다는 망언을 했다. 천안함 유가족을 동물에 비유했듯 파업 노동자들을 짐승으로 여기지 않고서야 할 수 없는 망발이다. 이런 자를 경찰청장에 앉힐 수는 없다. 아니 이정희 의원의 말처럼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 자체가 국민과 노동기본권에 대한 모독이요 인권유린이다.  


최근 쌍용차 파업에 대한 판결에서 법원은 비록 유죄판결을 내렸지만, 파업사태의 원인은 정부의 졸속 매각과 이를 이용해 기술만 빼먹은 ‘먹튀자본’, 노조와의 성실한 협의 없이 대량해고만을 고집한 회사에 책임이 있다고 했다. 반면 노동자들은 희생을 감수하면서까지 대안을 모색하는 노력을 했으며, 재취업이 어렵고 사회보장도 없는 상황에서 “해고는 살인”이라는 노동자들의 구호는 과장이 아니란 판결내용도 덧붙였다. 이는 최소한의 양심이다. 그러나 조현오에겐 그런 손톱만큼의 양심이나 인권의식조차 찾아 볼 수 없다. 청문회 전에 벌써 유언비어로 전직 대통령을 모독해 비난받는가 하면 거액의 부조금 논란과 실적위주의 경찰행정으로 비판의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이런 자가 경찰청장이라는 중책을 맡는 것은 생각만 해도 끔직하다. 


청문회 내내 그는 “송구스럽다”는 말만 반복했다고 한다. 진정으로 반성한다면 스스로 사퇴해야 마땅한데, 고작 말 한마디로 뭉개고 넘어가려고 하는 꼴은 구차스럽다 못해 뻔뻔하다. 행여 인사권자에게 누를 끼치지 않으려는 생각이라면, 이 역시 청장이 돼 더 큰 사고를 치기 전에 스스로 물러남이 맞다. G20으로 경찰의 인권무시가 우려되는 마당에 이런 자가 청장이 된다면 문제를 더 악화시킬 뿐이다. 끝까지 버틴다면 그 책임은 이명박 대통령이 져야 한다. 대통령은 국민과 정치권 가릴 것 없이 부적격 인사의 대표적 인물로 꼽고 있는 조현오 후보자의 인사를 당장 철회하기 바란다. 그 전에 조현오 본인이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그나마 용서를 구할 유일한 길이다.


 


2010. 8. 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 민주노총 김영훈위원장 담화문 관리자 2011.08.02 3339
145 (공 고) 제13대 노동조합 임원선거 입후보자단 관리자 2011.05.23 3343
144 10.27 전국동시다발 공공부문노동자 결의대회 관리자 2011.10.27 3346
143 노동조합 창립 제24주년 기념식 관리자 2011.12.01 3357
» [논평]인권사냥꾼 조현오가 경찰청장? 생각만해도 끔직 관리자 2010.08.24 3380
141 ( 공 고)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가입 확정 관리자 2011.05.31 3381
140 (공 고)2010-2회 임시대의원대회 관리자 2010.10.04 3382
139 (공 고) 2011년도 정기총회 개최 관리자 2011.07.04 3384
138 (공 고) 임시 대의원대회 개최 관리자 2011.08.23 3385
137 (인터뷰) 민주노총 김영훈위원장"노동법 전면 재개정 투쟁, 이제 시작" 관리자 2010.07.09 3390
136 대의원 보궐선거(자연과학동)당선확정 공고 관리자 2010.08.10 3394
135 (공 고) 제14대 노동조합 임원선거 입후보자단 관리자 2013.05.23 3398
134 ( 공 고) 제2011-1회 임시총회 개최 관리자 2011.05.23 3399
133 (성명서) 고법, 서울지하철노조 탈퇴 무효 판결 환영한다 관리자 2012.07.06 3404
132 (공 고) 2013-2회 임시대의원대회 개최 관리자 2013.10.24 3404
131 공동투쟁본부소식지4호 관리자 2013.06.10 3408
130 (포스터) 전태일열사 정신계승/2011 전국노동자대회 관리자 2011.11.01 3413
129 노동조합 가을맞이 행사 참가신청 안내 관리자 2010.10.07 3414
128 노동조합 길들이려는 추악한 돈과 규범-노사정위 권고문 채택에 부쳐 관리자 2010.09.28 3415
127 공동투쟁본부소식지3호 관리자 2013.05.25 34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