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시발노무색기

조회 수 7854 댓글 0

始發奴無色旗(시발노무색기)



옛날부터 중국 고사에는 삼황오제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그 중 복희씨는 주역을 만들었을 뿐 아니라, 길흉화복을 점치는 법을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이 이야기는 그 복희씨 시대의 이야기다.


복희씨가 중국을 다스리고 있던 어느 날,


한 산마을에 돌림병이 나서, 많은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는 전갈을 들었다.


그리하여 복희씨는 그 마을로 향하게 되었는데,


그 마을은 '황하의 물이 시작하는 곳' 이라 하여 시발(施發) 현(縣) 이라 불리고 있었다.


그 마을에 도작한 복희씨는 돌림병을 잠재우기 위해 3일 낮 3일 밤을 기도하였는데


3일째 되는 밤 기도 도중 홀연 일진광풍이 불며 웬 성난 노인이 나타나 이렇게 말했다.


'나는 태백산의 자연신이다.


이 마을 사람들은 몇 년 째 곡식을 거두고도, 자연에게 제사를 지내지 않으니,


이를 괘씸히 여겨 벌을 주는 것이다.


내 집집마다 피를 보기 전에는 돌아가지 않으리라!'


복희씨는 자연신이 화가 난 것을 위로하기 위해 방책을 세우고 마을사람들을 불러 모아 말하였다.


'자연신의 해를 피하기 위해서는 집집마다 깃발에 동물에 피를 붉게 묻혀 걸어두어야 하오!'


그런데, 그 마을사람 중에 시발(始發)현(縣)의 관노(官奴)가 하나 있었으니.


'귀신은 본디 깨끗함을 싫어하니, 나는 피를 묻히지 않고 걸 것이다.'


하며 붉은 피를 묻히지 않은 깃발을 걸었다.


그날 밤 복희씨가 기도를 하는데, 자연신이 나타나 노여워하며 말하길


'이 마을 사람들이 모두 정성을 보여 내 물러가려 하였거늘,


한 놈이 날 놀리려하니 몹시 불경스럽도다, 내 역병을 물리지 않으리라.' 하였다.


그리하여 다음날부터 전염병이 더욱 돌아 마을사람들이 더욱 고통스럽고 많은 이


가 죽었으니,


이는 그 마을(시발현)의 한 노비가 색깔 없는 깃발을 걸었기 때문이다.


이 이야기로 인해,


혼자 행동하여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입히는 사람이나,


재대로 알지 못하면서 마구 행동하는 사람을 보면.


'始發奴(시발노) 無色旗(무색기) 라고 하게 되었다.




풀이 : 始(시작할 시) 發(발할 발) 奴(노예 노) 無(없을 무) 色(색 색) 旗(깃발 기)


     시발현의 한 노비가 색깔 없는 깃발을 걸었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그 다음부터 혼자 행동하여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입히는 사람이나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마구 행동하는 사람을 보면 始發奴無色旗


      (시발노무색기) 라고 하게 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칼럼] KAIST의 미래는 관리자 2007.11.26 11773
636 망향휴게소 노조 투쟁의 진실...(끝까지 읽어주시길) 조합원 2007.11.27 11796
635 조합원 여러분의 의견이 많이 개진되길 바랍니다. 주인장 2007.11.29 12249
634 노조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합니다. 손형탁 2007.11.30 12269
633 가을에 비가 오는 까닭은.... 날세동 2007.12.06 12043
632 연습--로고자동차... 정상철 2007.12.06 12684
631 노동가요(불나비) 황규섭 2007.12.06 13179
630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13267
629 행복을 주는사람 함용덕 2007.12.06 13472
628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13308
627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3576
626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3880
625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4575
624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5296
623 정부-공무원노조 `정년연장' 의견접근 익명 2007.12.14 18593
622 조합원게시판 수정요구 익명 2007.12.14 17574
621 재미있는 한자성어(2탄) 야화 2007.12.18 18245
620 재미있는 한자성어(3탄) 야화 2007.12.20 19172
619 재미 있는 한자성어(4탄) 야화 2007.12.21 21741
618 연말 연시를 따뜻하게 나그네 2007.12.24 256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