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새해벽두 국회 날치기와 노동절 새벽의 근심위 날치기, 그리고 한국노총의 야합과 노동부의 억지 매뉴얼로 점철된 ‘근로시간면제제도(타임오프)’가 시행된지 한달이 지났다.
이에 대해 8월 2일에는 경총이 성명을 발표하여 ‘일부정치인’들이 개입하여 타임오프 무력화가 우려된다더니 8월 3일 오늘은 고용노동부(고노부)가 타임오프제도가 순조롭게 정착되고 있다는 발표를 했다. 정부와 사용자단체가 각기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고노부는 7월 초부터 매주 ‘근로시간면제한도 관련 교섭 진행현황’을 발표하는 데 열을 올렸고 시행 한 달을 맞아 종합하려는  노고는 이해가 가지만 이미 수차례 통계조작으로 신뢰가 땅에 떨어진 노동부가 다시금 억지 숫자놀음만 하고 있는 모습에 한숨만 나올 따름이다.


고노부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대부분의 사업장에서 타임오프 한도를 적용하기로 합의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그들의 허황한 희망에 불과하다.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의 경우만 봐도 이미 1백 곳이 넘는 단체교섭 타결 사업장 중 어느 한 곳도 타임오프제도가 그대로 적용되지 않았고 노조 전임자들은 예전과 다름없이 노조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조합원교육, 총회, 대의원회의 등의 활동도 단체협약에 따라 유급으로 보장받고 있다. 노조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의도로 날치기와 날치기의 연속으로 만들어진 타임오프 제도 자체가 오히려 무력화되고 있는 게 현실이다.

고노부는 이름까지 고용노동부로 바꾸면서 노동을 천시하고 외면하며 엉뚱한데 행정력을 쏟아부을 것이 아니라 사내하청관련 대법판결 후속조치 등 시급한 현안을 즉시 처리하기를 충고한다.


경총 역시 국회의원 본연의 역할을 다하고 있는 야당 정치인들에게 생떼를 쓸 것이 아니라 진정한 선진화와 경제발전은 양극화의 해소에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노사협력과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민주노총의 요구에 부응하여 야5당이 노조법 재개정에 나서겠다고 천명한 것은 노동기본권이 무시되고 인권이 유린되는 암담한 현실에서 매우 주목할만한 태도이다. 민주노총은 이미 여러차례 밝힌바와 같이 타임오프는 단순이 노조활동을 제약하는 것을 넘어 정리해고 완화, 파견범위 확대는 광범위한 노동권의 제약으로 나아갈 것이 분명하기에 총력을 다하여 현장투쟁으로 타임오프를 무력화시키고 나아가 정치권과 협력하여 잘못된 법제도를 바로잡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다.

2010. 8. 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만화대자보]공공기관경영평가, 그것이 알고 싶다 file 관리자 2012.07.02 4858
636 히말라야 체험과 자원 봉사, 로체 청소년원정대 [무료지원] 로체원정대 2009.07.09 7602
635 회원가입하면서 한마디 조증숙 2007.12.24 29266
634 회사 기밀 취급자도 노조활동 적법 노동자 2013.06.18 3848
633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4722
632 환관들 노동자 2013.01.06 3911
631 화물연대 박종태 열사 유서 관리자 2009.05.08 4754
630 현대차, 정규직 노조위원장이 노동운동가 폭행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7123
629 현대차 하청노동자 파기환송심 승소 file 하청노동자 2011.02.11 4897
628 현대重 노조, 권오갑 사장 부당노동행위로 검찰 고발 일꾼 2015.03.16 11351
627 행복을 주는사람 함용덕 2007.12.06 10395
626 했느데 또 하고싶어 박봉섭 2008.02.20 55641
625 핸드폰 통화료 사기 주의 ! 야화 2008.02.12 73134
624 한번 마음껏 웃어 보자구요 행님 ㅋㅋㅋ 조합원 2008.09.04 6020
623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추진위원, 길잡이'가 되어주세요 평통사 2008.10.01 8177
622 한국과학기술원, 공공기관중 비정규직 숫자 3위 노동자 2013.10.25 8631
621 한구과학기술원 노동조합의 합법성 의문 노동자 2014.09.19 4014
620 한 교사의 시국 선언 - 신성한 교육의 장을 이념으로 더럽히지 말라 참교육 2009.06.30 4717
619 학생 축제에 조합에서 함께 했으면 합니다. 조합원 2008.04.08 14368
618 하향평가표 문제 있는 듯.... 조합원 2010.01.14 80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