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7254 댓글 0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고마우신 분의 家庭에 健康과 幸福이 항상 充滿 하시기를 祈願합니다.




돌아가신 저의 장모님 장례에 귀하의 따뜻한 마음과 물질로 위로하여 주심으로 모든 절차를 은혜 중에 마치게 됨을 感謝드립니다.




장모님을 떠나보낸 허전함과 인생의 허전함을 절감 했습니다, 다행히도 정성어린 사랑과 격려로 허무한 마음을 채워 주시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인간의 아름다움도 느꼈습니다.




宜當 찾아뵈옵고 인사드림이 道理이오나 우선 紙面으로 인사드리게 됨을 너그러이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 貴宅의 大小事가 있을 시에는 꼭 알려 주시면 함께 하고자 하오니 보답의 기회를 주시기 바랍니다.




귀하의 따듯한 情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리오며, 2009년 새해에도 가정에 平安하심과 건강과 축복이 가득하시길 기도드립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08년 12월 8일




 김준규, 이명미 올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펌]언론악법 통과 1년후 시리즈 2탄 조합원 2009.07.21 5417
636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재반려처분 강력 규탄 조합원 2010.03.04 5463
635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8호] 징계협박 파업방해, 형사책임 반드시 물을 것. 발전노조 2009.12.04 5541
634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22호]동지들, 19일 본사에 모입시다! 발전노조 2009.12.14 5550
633 개념뉴스- MBC 파업 뉴스데스크~! mbc 2010.05.07 5651
632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투쟁기금 마련을 위한 연대주점 file 서원모 2014.04.10 5702
631 [펌]언론악법 통과 1년후 시리즈 1탄 조합원 2009.07.21 5718
630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5756
629 [발전통신 24호] 회사는 '법과 원칙'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발전노조 2009.12.16 5768
62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 선본 출정식 이대식 2014.11.11 5829
627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5868
62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9호]다함께 힘찬 투쟁을! 권역별 파업 일정 변경, 16일 2차 전면파업은 예정대로 발전노조 2009.12.07 5882
625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5936
624 일행이 폭행 현장에서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아도 폭행 동참 노동자 2014.09.29 6010
623 [성명서] 공공운수노조 이상무위원장의 편파적 정파적 징계행태를 규탄한다. file 경기지역지부 2013.06.19 6072
622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6088
621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0호] 발전회사는 경영진과 고위직의 밥벌이 도구가 아니다 발전노조 2009.12.10 6099
620 포스텍이 카이스트보다 나은 점 하나 노동자 2014.10.22 6099
619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1호] 10일 실무교섭, 사측은 목석? 발전노조 2009.12.11 6127
618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61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