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3936 댓글 0

날씨가 잔뜩 흐려있습니다. 눈이라도 올 것 같이 말입니다. 다들 정신없이 사는 것인지, 무소식이 희소식인지는 잘 모르지만 우리 홈피가 아직은 다소 활기차지 못한 것 같습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처럼, 이제 작은 발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이 공간을 알차게 꾸미는 것은 무리 모두의 몫입니다. 집을 짓고, 그 집에 사람의 체온이 없으면 집은 금세 허물어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사람이 살지 않는 집은 폐가가 되고 맙니다. 우리들의 홈페이지를 그렇게 방치해둘 수는 없겠지요.


 


사실 사람들은 글을 쓰는 것을 귀찮아하거나, 어려워합니다. 남이 써 놓은 글을 마우스로 클릭하여 보는 것은 쉽지만, 정작 본인이 한 번 써보려 하면 잘되질 않습니다. 그래도 용기를 내서 한 번 써보십시오. 어느 날 갑자기 자기 안에 숨겨져 있던 자신의 능력을 발견할 것입니다. 현대인들은 자신의 잠재능력을 자꾸만 사장시킵니다. 아마도 바쁜 생활에서 여유를 찾지 못하는데서 연유한다고 생각합니다.


 


‘망중한(忙中閑)’이란 말처럼,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말처럼 아무리 업무가 바빠도 잠시 차 한 잔 마시면서 푸른 하늘도 한 번 보고, 주변사람과 담소도 나누면서 “짧은 여유”도 즐기세요.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 뭐 그리 강박에 시달릴 필요가 있을까요. 여백이 없는 삶은 너무 각박합니다. 사람을 쉽게 지치게 만듭니다. “여백의 미(美 )”를 즐기십시오. 저 역시 차 한 잔 마시면서 이 글을 끼적여봅니다. 조합원 여러분 좋은 하루 보내세요. 파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3839
636 일행이 폭행 현장에서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아도 폭행 동참 노동자 2014.09.29 3860
635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3866
634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3881
633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3881
632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재반려처분 강력 규탄 조합원 2010.03.04 3910
631 포스텍이 카이스트보다 나은 점 하나 노동자 2014.10.22 3912
630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투쟁기금 마련을 위한 연대주점 file 서원모 2014.04.10 3916
629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3931
62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 선본 출정식 이대식 2014.11.11 3935
627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8호] 징계협박 파업방해, 형사책임 반드시 물을 것. 발전노조 2009.12.04 3960
626 2014년 최저임금 7.2% 오른 5,210원으로 결정 노동자 2013.07.05 3973
625 [성명서]김영천 감사의 『부당노동행위』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4.08.19 3976
624 [펌]언론악법 통과 1년후 시리즈 2탄 조합원 2009.07.21 3986
623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3993
622 정상철은 희생자가 아닌데. 노동자 2014.05.13 3995
621 니체『선악의 저편』 노동자 2013.10.21 4006
620 별 놈이 다 승진을 하네 노동자 2014.04.08 4011
619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4011
618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40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