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노동자는역사의주인이요!! 생산의주체다!!


☎ (042)869-2201~3. 2209     union@kaist.ac.kr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쇠고기재협상 요구 연맹 조합원 분신…대정부 촛불집회 갈수록 확대


- 5/25(일) 오후 6시경분신, 6/9(월) 12:30분경 운명


연맹, 6/10(화) 전조합원 총회 개최, 총궐기대회(5시) 진행후 100만 촛불집회(7시) 결합


 


 공공운수연맹 공공노조 전북평등지부 이병렬(42세) 동지가 5/25(일) 저녁 6시경 전주 코아백화점 앞에서 온몸에 시너를 끼얹고 분신했다. 이병렬 동지는 25일 오후 미국 쇠고기 반대 촛불집회를 알리는 선전전에 참가해 시민들에게 유인물을 나눠주다 분신을 결행했다. 이병렬 동지는 온 몸에 전신 3도 80%의 화상을 입었으며 25일 저녁 예수병원에서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고 있다. 이병렬 동지는 시민에게 나눠준 유인물에서 “보수 친미정권 이명박을 규탄하기 위해, 아니 타도하고 끌어내어 새로운 세상을 건설하기 위해 단호히 맞서야 한다”라며 분신이라는 마지막 투쟁을 선택한 의지를 밝히고 있다. 이병렬 동지는 그 동안 전주지역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해 왔으며, 올


이병렬동지 사진...


해 초 공공노조 평등지부에 개별조합원으로 가입해 활동해 왔다. 우리연맹은 대책위를 구성, 한강성심병원앞에 천막 상황실을 설치하고 농성을 진행해 오고 있다{이병렬동지는 6/9 12:30분경에 운명하셨다].


 한편, 이병렬 동지의 분신에 이어 지난 6월 5일 새벽 2시 40분경 서울시청앞에서 시민 김경철(57·동작구 본동)씨가 분신했다. 김경철씨는 전신 3도 42% 화상을 입고 현재 이병렬동지가 있는 한강성심병원에 입원중에 있다.


쇠고기 전면 재협상을 요구하는 대정부 촛불집회와 시민, 노동계투쟁이 점차 확대되어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 6월 7일부터 2박 3일간의 릴레이 집회가 서울과 지방에서 개최되었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http://www.antimadcow.org/)에 따르면 2박 3일간에 걸쳐 서울 50만, 지방 20만등 70만명의 시민이 대정부 촛불집회에 참여했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6/10(화) 100만 촛불을 위한 국민행동을 준비하고 있다.


우리연맹은 민주노총 5차 투쟁본부 결정사항에 따라 6월 10일(화) ~ 14일(토)까지 산하 조직별로 '광우병 쇠고기 수입 반대! 한반도 대운하 반대! 공공부분 사유화 반대! 유가 폭등 대책 촉구!'를 위한 민주노총 조합원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하며, 6월 10일 전조합원 총회를 개최하고 오후 5시 서울에서 공공운수노동자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고 7시 서울시청앞 100만 촛불집회에 결합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열사여 편히 잠드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7 노사협의회 안건 공모 5377 2021.07.30 93
166 2020년 불우이웃돕기 성금 모금 및 후원물품 기부 file 5377 2020.02.05 4055
165 (공고) 제17대 집행부 대의원선거 file 5377 2019.09.02 4275
164 (공고) 제17대 집행부 대의원선거 입후보자 file 5377 2019.09.02 4395
163 제17집행부 노동조합 임원선거 공고 file 5377 2019.05.20 4482
162 제17대 집행부 임원선거 입후보자단 등록 공고 file 5377 2019.05.31 4605
161 2019년 찾아가는 권역별 간담회 file 5377 2019.11.07 4651
160 노동조합 창립 32주년 기념식 file 5377 2019.11.28 4919
159 (공고) 제17대 집행부 대의원선거 당선인 확정 file 5377 2019.09.03 5056
158 (논평)실업급여 빼내 노동부 일자리 만들려고 고용부라 불라달라 했나? 관리자 2011.03.10 5116
157 선전(직업안정법 선전물) 관리자 2011.03.15 5118
156 2012년 공공운수노동자 투쟁영상 관리자 2012.07.06 5121
155 [민주노총 위원장 담화문]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가며 관리자 2010.07.12 5209
154 『 직원 직위 공모제 』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관리자 2011.06.21 5226
153 (공 고) 제13대 노동조합 임원선거 입후보자단 관리자 2011.05.23 5240
152 공정방송 쟁취! 시민의 힘으로! 언론문화제 개최 안내 관리자 2012.04.06 5246
151 (민주노총 성명서)소위 ‘일진회’사건으로 조작된, 저급한 색깔론과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관리자 2011.07.28 5259
150 공공운수노조 대의원선거 안내 관리자 2011.12.21 5262
149 1-10-100 총파업 10대 노동법 만화대자보 관리자 2012.04.06 5286
148 (공 고) 노동조합 제13대 집행부 임원선거 관리자 2011.05.04 53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